사설칼럼

국민일보

[한마당] 비지스의 홀리데이

입력 2021. 01. 16. 04:04

기사 도구 모음

이 노래가 우리나라에서 유명해진 건 88년 10월 16일 발생한 '지강헌 사건' 때였다.

8일 전 이감 도중 호송버스에서 탈주한 12명의 일원인 지강헌 등 4명은 서울 서대문구 가정집에 들어가 인질극을 벌였다.

지난 8일 밤 대전교통방송에 이 곡을 신청하는 문자가 접수됐다.

정인이 사건 때와 달리 기민하게 대처한 경찰에도 격려를 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의구 논설위원


‘홀리데이(Holiday)’는 록밴드 비지스가 1967년 발표한 앨범 ‘Bee Gees’1st’에 수록된 곡이다. ‘오 유어 어 홀리데이’로 시작하는 처연하고 비장한 분위기의 노래로, 클래식 요소를 록에 도입한 바로크팝 계열이다. 30년 넘게 비지스 콘서트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린 곡이기도 하다.

이 노래가 우리나라에서 유명해진 건 88년 10월 16일 발생한 ‘지강헌 사건’ 때였다. 8일 전 이감 도중 호송버스에서 탈주한 12명의 일원인 지강헌 등 4명은 서울 서대문구 가정집에 들어가 인질극을 벌였다. 새벽부터 집을 에워싼 경찰에 권총을 내보이며 대치하는 장면은 TV로 생중계됐다. 낮 12시쯤 2명이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자 지강헌은 흉기로 자살을 기도했고 경찰특공대가 진입하면서 쏜 총 2발을 맞고 병원에서 숨졌다. 그가 주장했던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말은 인구에 회자됐다. 지강헌이 자해 당시 경찰에 녹음테이프를 요구해 틀어놓았던 홀리데이도 화제였다. 이 사건은 2005년 양윤호 감독에 의해 동명의 영화로 제작됐다.

홀리데이가 이번엔 목숨을 구했다. 지난 8일 밤 대전교통방송에 이 곡을 신청하는 문자가 접수됐다. “삶이 너무 힘드네요, 생을 마감하면서 듣고 싶습니다”란 사연이 첨부돼 있었다. 이상한 낌새를 챈 황금산 PD는 “힘을 내시라”는 답신을 보내 시간을 끌며 경찰에 신고했다. 발신지를 추적한 경찰이 10여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승용차 안에 쓰러져 있는 50대 남성을 병원으로 옮겨 목숨을 구했다.

이 남성은 나흘 뒤 다시 문자를 보냈다. “제가 그릇된 생각을 했습니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이번엔 안치환의 ‘오늘이 좋다’를 신청하며 “죽는 것보다 사는 게 더 좋네요. 세상 참 아름답네요”라는 심경을 적었다고 한다. 빠른 판단으로 생명을 구한 황 PD는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정인이 사건 때와 달리 기민하게 대처한 경찰에도 격려를 전한다. 무엇보다, 뒤늦게나마 삶의 소중함을 깨달은 이에게 큰 박수를 보내고 싶다.

김의구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