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코로나 여파에 美 펑크 록밴드 그린데이 내한 공연 결국 취소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입력 2021. 01. 16. 04:3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내한을 미룬 미국 펑크 록밴드 그린데이가 결국 공연을 취소했다.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15일 소셜미디어에 "오는 3월 24일 예정됐던 그린데이 내한 공연을 진행하지 않게 됐다"고 공지했다.

그린데이는 당초 지난해 3월 서울에서 10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1년 뒤로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펑크 록밴드 그린데이./사진제공=라이브네이션코리아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내한을 미룬 미국 펑크 록밴드 그린데이가 결국 공연을 취소했다.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15일 소셜미디어에 "오는 3월 24일 예정됐던 그린데이 내한 공연을 진행하지 않게 됐다"고 공지했다.

이어 "팬데믹으로 투어 일정 재조정이 불가능한 시점이지만, 밴드는 가까울 시일 내에 아시아 팬들을 만나길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린데이는 당초 지난해 3월 서울에서 10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1년 뒤로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