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하태경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으면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

최서진 입력 2021. 01. 16. 10:08

기사 도구 모음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김여정이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더 과감히 대화하자는 뜻이라고 한다. 엽기적 해석"이라며 "윤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사람인데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고 일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여정 감싸기 위해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상상력"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 힘 하태경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김여정이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더 과감히 대화하자는 뜻이라고 한다. 엽기적 해석"이라며 "윤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사람인데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고 일갈했다.

이어 "윤 의원처럼 해석한다면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아무리 북한에 대해선 눈에 콩깍지가 씌웠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며 "김여정 감싸기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 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전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15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정부를 향해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데 대해 "이왕 (대화를) 하려면 조금 더 과감하게 하자는 요구를 속에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