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이뉴스24

한기평 "은행산업, 대출성장세 주춤한데 대손비용부담 커질 것"

이효정 입력 2021. 01. 16. 16:00 수정 2021. 01. 16. 16:10

기사 도구 모음

올해 은행업 전망이 어둡다.

지난해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높은 여신 성장세가 올해부터 한풀 꺾이고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이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여신 성장세가 주춤하는 등 영업순수익 성장세가 한풀 꺾이는 데 비해 대손비용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수익성 저하가 우려됐다.

다만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의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종료가 재무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여신포트폴리오 구성에 따라 은행별로 다르게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종료, 한계기업 부실화 자산건전성에 부정적 영향
한 은행의 지점 전경 [사진=뉴시스 ]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올해 은행업 전망이 어둡다. 지난해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높은 여신 성장세가 올해부터 한풀 꺾이고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이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기업평가는 최근 개최된 '2021년 금융부문 산업전망과 신용등급 방향성 점검' 세미나를 통해 지난해 12월 은행업의 사업환경을 '비우호적'이라고 판단했다. 지난해 4월, 8월과 달라지지 않은 것이다.

한국기업평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정부 지원정책 종료와 은행의 리스크 관리 강화로 기업여신 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라며 "가계대출의 규제 강화로 가계여신 성장세의 둔화도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여신 성장세가 주춤하는 등 영업순수익 성장세가 한풀 꺾이는 데 비해 대손비용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수익성 저하가 우려됐다.

은행의 자산 건전성에 하방 압력을 가할 요소로는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종료 ▲지난해 결산실적 반영에 따른 기업 신용도 조정 ▲한계기업 부실화가 지목됐다.

수익성 저하와 주주의 배당 확대 압력도 자본적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란 분석이다.

다만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의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종료가 재무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여신포트폴리오 구성에 따라 은행별로 다르게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기평은 "코로나19 민감업종 여신 비중, 코로나19 민감업종 중에서도 중소기업·개인사업자 여신 비중이 높은 은행일수록 재무건전성 하방 압력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가계여신의 경우 담보 안정성과 차주 신용도를 감안할 때 양호한 건전성 유지 예상되지만 자산시장 급격한 위축시 리스크 뇌관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효정기자 hyoj@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