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강원 신규 확진 닷새만에 한자릿수..'확산세 주춤, 불안요소는 여전'(종합)

이종재 기자 입력 2021. 01. 16. 17:57

기사 도구 모음

6일 강원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명으로, 감염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모양새다.

그러나 동해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를 고리로 한 가족간 감염사례가 최근 급증하고 있어 불안요소는 여전한 상황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가족 감염 확진자 모두 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최근 가족간 접촉 감염에 따른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개인 위생수칙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원주·춘천·동해서 각 1명씩 신규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피검사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자료사진)© News1 DB

(강원=뉴스1) 이종재 기자 = 6일 강원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명으로, 감염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모양새다.

그러나 동해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를 고리로 한 가족간 감염사례가 최근 급증하고 있어 불안요소는 여전한 상황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원주 1명, 춘천 1명, 동해 1명 등 총 3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원주에서는 단계동 거주 3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원주 425번 확진자로 기록된 A씨는 앞서 확진된 338번 확진자(세인교회 교인)의 자녀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았다.

춘천에서는 서울 동대문구 확진자의 직장동료인 B씨가 확진돼 춘천 190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동해에서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은 C씨(193번)가 양성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15일 동해에서는 13명(180~192번)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와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이들 중 대다수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 등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가족 감염 확진자 모두 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최근 가족간 접촉 감염에 따른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개인 위생수칙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는 1528명이다.

leej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