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과음해도 다음날 '멀쩡'.. 사람마다 다른 알코올 분해 능력 확인법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6. 22:00

기사 도구 모음

주량은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술을 한 잔만 마셔도 얼굴이 붉게 변하고 취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몇 병을 마셔도 겉으로 티가 나지 않고 다음 날 멀쩡한 사람도 있다.

설창안 GC녹십자지놈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알코올은 1급 발암물질로 간 손상뿐만 아니라 각종 질병과 암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유전자 검사를 통해 자신의 알코올 분해 능력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이에 맞는 건강한 음주 습관을 들인다면 장기적인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은 몸속에 들어오면 두통과 숙취를 일으키는 독성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되며, 이는 다시 아세트산으로 분해되어 몸 밖으로 배출된다. 결국 이 두가지 과정이 진행되는 속도가 알코올 분해 능력​이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주량은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술을 한 잔만 마셔도 얼굴이 붉게 변하고 취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몇 병을 마셔도 겉으로 티가 나지 않고 다음 날 멀쩡한 사람도 있다. 이는 사람마다 알코올 분해 능력이 다르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은 몸속에 들어오면 두통과 숙취를 일으키는 독성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되며, 이는 다시 아세트산으로 분해되어 몸 밖으로 배출된다. 결국 이 두가지 과정이 진행되는 속도가 알코올 분해 능력인 셈이다.

그런데 우리 몸의 ADH1B 유전자와 ALDH2 유전자가 각각 알코올 분해 효소와 아세트알데히드 분해 효소의 합성에 관여하기 때문에, 유전자 검사를 통해 개인의 알코올 분해 능력을 확인할 수 있다. 전국 일부 의료기관에 개인별 알코올 분해 능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유전요인을 확인하는 ‘알코올 리스크 스크린’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

알코올 리스크 스크린 검사는 혈액 검사를 통해 유전 요인에 의한 △알코올 분해 능력 △음주 습관에 따른 알코올 의존도 △숙취 해소에 좋은 식품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알코올 분해 능력의 경우, 일반적인 수준의 ‘표준형’, 알코올 분해가 빨라 폭음 위험이 있는 ‘알코올 의존주의형’, 알코올 분해가 느린 ‘알코올 위험형’, 알코올 분해가 매우 느린 ‘알코올 고위험형’으로 구분된다. 만약 본인이 평소 술을 좋아하고 자주 마신다면 검사를 통해 유전적 요인에 의한 알코올 의존성(중독) 위험도를 확인해볼 수 있고, 또한 평소 음주 시 가슴 두근거림 및 얼굴 붉어짐을 자주 느꼈다면 유전적으로 알코올 분해가 잘 되지 않게 타고난 것인지 확인할 수 있다.

설창안 GC녹십자지놈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알코올은 1급 발암물질로 간 손상뿐만 아니라 각종 질병과 암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유전자 검사를 통해 자신의 알코올 분해 능력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이에 맞는 건강한 음주 습관을 들인다면 장기적인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