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경제

바이든 "과학은 언제나 정부의 전면에 서 있을 것"..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 장관급 격상

고광본 기자 입력 2021. 01. 16. 22:47 수정 2021. 01. 16. 23:18

기사 도구 모음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STP) 실장을 처음으로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저명한 수학자이자 유전학자인 에릭 랜더(63)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를 지명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OSTP 실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인간 게놈(유전체) 프로젝트의 권위자인 랜더 교수를 지명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간게놈프로젝트 권위자 에릭 랜더 MIT 교수 지명
과학기술정책자문위원장에는 두 여성 과학자 임명
코로나19 백신 '초고속작전' 책임자는 전 FDA 국장
트럼프 정부 과학경시 전면 전환..과학 적극 중시
"정부 모든 일 과학·사실·진실에 근거하도록 해줄 것"
장관급으로 격상된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STP) 실장으로 지명된 에릭 랜더(왼쪽)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백악간 과학기술정책자문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지명된 마리아 주버 MIT 연구부총장. /사진=MIT뉴스
[서울경제]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STP) 실장을 처음으로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저명한 수학자이자 유전학자인 에릭 랜더(63)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를 지명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그는 또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자문위원장에는 마리아 주버(62) MIT 연구부총장(지질학자)와 프랜시스 아널드 캘리포니아공대(Caltech) 교수(2018년 노벨화학상 공동수상)를 공동으로 지명했다. 두 사람은 여성 과학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검토, 승인, 제조, 보급, 접종을 위한 ‘초고속작전’ 책임자로는 데이비드 케슬러 전 식품의약국(FDA) 국장(소아과 의사 겸 변호사)을 지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이들을 만나 미국의 보건복지, 기후 변화, 국가 안보, 경제적 번영을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을 최대화하도록 하기 위한 전략과 행동을 당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들이 우리 정부가 하는 모든 일을 과학, 사실, 진실에 근거하도록 해줄 것”이라면서 “과학은 언제나 내 행정부의 전면에 서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그동안 정부가 과학기술을 전면에 내세우지 않고 있다는 지적을 과학기술계에서 받아왔다. 현재 여성인 박수경 KAIST 기계공학과 교수가 대통령 과학기술보좌관을 맡고 있으나 차관급으로 과학기술 정책 수립과정에서 영향력이 제한적이라는 평을 듣는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OSTP 실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인간 게놈(유전체) 프로젝트의 권위자인 랜더 교수를 지명했다고 설명했다. 랜더 교수는 MIT와 하버드 의대 교수를 겸직하며 보스턴에 있는 의생명공학 연구소인 브로드 연구소를 설립했으며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과학기술정책을 자문했다. 이번에 대통령 과학고문을 겸임하게 되며 백악관에서 상근하게 된다.

상원 인준이 필요한 OSTP 실장 자리는 그동안 미국 대통령에게 핵무기를 비롯한 원자력·핵 관련 이슈를 조언하는 자리이기도 해 주로 물리학자들이 맡아왔다. 랜더 교수의 낙점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생명과학의 중요성을 드러내는 것이다.

프랜시스 아널드 칼텍 교수
코로나19 초고속작전 책임자로 지명된 데이비드 케슬러 전 FDA 국장.
라파엘 레이프 MIT 총장은 “코로나19부터 기후 변화, 사이버 보안, 미국의 혁신 경쟁력에 이르기까지 국가는 과학기술의 경계선에 대한 광범위하고 깊은 이해에 의존하는 해결책을 가진 시급한 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그런 맥락에서 과학이 처음으로 각료급으로 격상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 오늘은 과학과 국가를 위한 축제일”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19개월이나 지나 OSTP 실장을 임명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보다 조직을 축소했다. 기상학자인 켈빈 드로지마이어 박사가 맡은 OSTP는 트럼프 행정부의 과학기술 의사결정 과정에서 영향력이 상당히 제한적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처에서도 전문가들이 제안하는 방역 수칙을 외면하는 등 과학을 경시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한편 오바마 정부 때인 2009년 임명된 뒤 지금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는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유임될 예정이다. 앞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인 1984년부터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를 이끌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유임이 확정됐다. /고광본 선임기자 kbg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