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한파 속 신생아 숨진 채 발견..친모가 출산 뒤 창밖으로 던져

곽혜진 입력 2021. 01. 16. 23:16 수정 2021. 01. 17. 01:01

기사 도구 모음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날씨에 탯줄도 안 뗀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갓 태어난 아기를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친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빌라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친모 A씨를 영아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창밖으로 던진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아살해 혐의로 20대 여성 긴급체포

[서울신문]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날씨에 탯줄도 안 뗀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갓 태어난 아기를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친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내 건물 사이에서 갓 태어난 여아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영하로 떨어진 추운 날씨 속 알몸으로 발견된 신생아 시신은 얼어 있었으며 탯줄이 달린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빌라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친모 A씨를 영아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창밖으로 던진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