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취임식 비상..워싱턴DC 주 방위군 2만5천명으로

채문석 입력 2021. 01. 16. 23:33

기사 도구 모음

오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맞춰 주방위군 2만5천명이 동원될 예정이라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습니다.

더힐은 육군 성명을 인용해 국방부가 2만5천명의 주방위군을 바이든 취임식에 맞춰 동원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기존에 보도된 2만명보다 5천명 더 늘어난 것으로 현재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는 미군 총 5천명의 5배이자 2만8천500명 수준인 주한미군과도 병력 규모만 놓고 보면 비슷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맞춰 주방위군 2만5천명이 동원될 예정이라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습니다.

더힐은 육군 성명을 인용해 국방부가 2만5천명의 주방위군을 바이든 취임식에 맞춰 동원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기존에 보도된 2만명보다 5천명 더 늘어난 것으로 현재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는 미군 총 5천명의 5배이자 2만8천500명 수준인 주한미군과도 병력 규모만 놓고 보면 비슷합니다.

미 국방부는 지난 6일 의회 난입 사태 당시 주방위군을 340명 배치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워싱턴DC는 취임식을 나흘 앞두고 폭력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의회의사당과 워싱턴DC의 명소 내셔널몰이 폐쇄되고 곳곳에 높은 철제펜스가 설치됐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