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실수로 3천억원 비트코인 버린 남성 "매립지 파게 해줘"

권영미 기자 입력 2021. 01. 16. 23:38 수정 2021. 01. 16. 23:42

기사 도구 모음

실수로 2억7300만달러(약 3000억원) 가치의 비트코인이 든 하드 드라이브를 버린 영국 웨일스의 한 남성이 25%인 7000만달러(770억원) 주겠으니 쓰레기 매립지를 파게 해달라고 제안했다.

그는 이 사실을 잊고 있다가 비트코인 가치가 오르자 찾아보고는 실수로 하드 드라이브를 쓰레기와 함께 버린 것을 깨달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트코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실수로 2억7300만달러(약 3000억원) 가치의 비트코인이 든 하드 드라이브를 버린 영국 웨일스의 한 남성이 25%인 7000만달러(770억원) 주겠으니 쓰레기 매립지를 파게 해달라고 제안했다.

16일 CNN에 따르면 IT기업 직원인 제임스 하월스라는 남성은 2013년 6~8월 사이 갖고 있던 비트코인 7500개를 버렸다. 하월스는 비트코인의 가치가 거의 없을 때인 2009년부터 이를 채굴해 갖고 있었다.

그는 이 사실을 잊고 있다가 비트코인 가치가 오르자 찾아보고는 실수로 하드 드라이브를 쓰레기와 함께 버린 것을 깨달았다.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더욱 하늘 높은 줄 모르며 치솟자 그는 웨일스의 뉴포트 시의회를 찾아가 하드 드라이브가 묻힌 것으로 보이는 쓰레기 매립지를 팔 수 있도록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대신 비트코인 가치의 25%를 지역 주민들이 나눠 가질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25%는 7000만 달러(770억원), 즉 31만6000명 뉴포트시 시민 일인당 26만원을 줄 수 있는 금액이다.

하드가 없어진 것을 안 것은 총액이 약 900만 달러일 때였다. 현재 비트코인 한 개는 3만5000달러가 넘어 그가 잃어버린 비트코인 총액은 2억7300만달러다.

하지만 당국은 환경 문제 등을 들며 제안을 거절했다. 당국은 "매립지를 파고 쓰레기를 저장하고 다시 처리하는 비용이 수백만 파운드에 달할 수 있다"면서 "하드를 찾을 수 있거나 찾아도 여전히 잘 작동할 것이라는 보장도 없이 매립지를 팔 수는 없다"고 밝혔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