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영천 화산면 야간산불 2시간 만에 꺼져.."인명피해 없어"

한성희 기자 입력 2021. 01. 16. 23:42

기사 도구 모음

오늘(16일) 오후 8시 27분쯤 경북 영천시 화산면 일원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나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약 90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인 결과 오후 10시 반쯤 불을 완전히 껐다고 밝혔습니다.

화재 발생 지점이 인가와 떨어져 있어 인명피해나 재산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산림 약 0.4ha가 소실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16일) 오후 8시 27분쯤 경북 영천시 화산면 일원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나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약 90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인 결과 오후 10시 반쯤 불을 완전히 껐다고 밝혔습니다.

화재 발생 지점이 인가와 떨어져 있어 인명피해나 재산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산림 약 0.4ha가 소실됐습니다.

당국은 "정확한 화재 발생 원인은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성희 기자chef@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