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마리끌레르

샤넬의 새로운 가족

김민지 입력 2021. 01. 17. 09:00

기사 도구 모음

*본 컨텐츠는 샤넬의 제작비를 지원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샬롯 카시라기(Charlotte Casiraghi). 2021년 1월 1일부로 샤넬 앰배서더이자 대변인으로 활동하게 된 샤넬 패밀리의 가장 최근 멤버다.

샬롯 카시라기와 샤넬의 인연은 이미 아주 오래 전부터 이어져온 셈.

샤넬의 새로운 앰배서더이자 대변인, 샬롯 카시라기와 함께한 인터뷰는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칼 라거펠트와 카린 로이펠트가 함께 했던 '리틀 블랙 재킷'에도 모델로 등장한 바 있다.



*본 컨텐츠는 샤넬의 제작비를 지원받아 작성되었습니다.*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By Inez & Vinoodh ©Chanel

샬롯 카시라기(Charlotte Casiraghi).
2021년 1월 1일부로 샤넬 앰배서더이자 대변인으로 활동하게 된
샤넬 패밀리의 가장 최근 멤버다.

샬롯 카시라기는 프린세스 캐롤라인의 딸이자,
모나코 그레이스 공비의 손녀다.
샬롯 카시라기와 샤넬의 인연은
이미 아주 오래 전부터 이어져온 셈.



Charlotte Casiraghi_The Little Black Jacket Book Launch ©Chanel

샬롯은 10대 시절부터 샤넬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2012년에 출간된 ‘리틀 블랙 재킷: 칼 라거펠트와 카린 로이펠트에 의해 재해석된 리틀 블랙 재킷’에
칼의 모델이 되어 등장하기도 했다.



‘The Little Black Jacket CHANEL’s Classic Revisited By Karl Lagerfeld And Carine Roitfeld, Steidl 2012’ ©Chanel

그런 그녀가 샤넬의 앰배서더이자 대변인이 된 건 어쩜 당연한 일이다.
그는 버지니 비아르가 구상하고
이네즈 반 램스위어드와 비누드 마타딘이 모나코에서 촬영한
샤넬 봄-여름 2021 레디투웨어 컬렉션의 캠페인 모델로 선정되기도 했다.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By Inez & Vinoodh ©Chanel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By Inez & Vinoodh ©Chanel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By Inez & Vinoodh ©Chanel

그는 10대 시절부터 엄마를 따라
샤넬 하우스의 충실한 친구로서
여러 샤넬 행사와 컬렉션 쇼에 참석했고,
정기적으로 샤넬 의상을 착용하며
샤넬의 진정한 친구임을 보여줬다.



The Making Of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Chanel

철학 전공자인 그는 유년 시절부터 칼 라거펠트를 통해
다양한 문학과 시를 접하고 이를 사랑하게 된다.
급기야 2015년 자신의 이름으로
‘모나코 철학 학회(Rencontres Philosophiques De Monaco)’를 설립했고
회장을 맡고 있다.



The Making Of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Chanel

매달 다양한 주제에 대해 토론하고 고찰하며
여러 생각을 공유하는 행사를 열어
서로의 철학을 나누고 장려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다.



The Making Of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Chanel

그는 뛰어난 승마 실력의 보유자이기도 하다.
다양한 대회에 참여한 바 있으며
몬테카를로 국제 장애물 뛰어넘기 대회 후원자이기도 하다.



The Making Of Chanel 2021 Spring-Summer Ready-To-Wear Campaign ©Chanel

가브리엘 샤넬, 칼 라거펠트,
버지니 비아르 모두 문학과 시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다.
샬롯 카시라기 역시 이 뜻을 함께 한다.
1월 26일을 시작으로 선보이는 특별한 프로젝트,
‘깡봉가에서 만나는 문학(Les Rendezvous Litteraires Rue Cambon)’은
샤넬 하우스의 친구들, 여성 작가, 배우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자신 또는 과거,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함께 읽고, 토론하며 의견을 나누는 것.
이는 샤넬의 다양한 SNS 채널,
Chanel.Com 과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샤넬의 새로운 앰배서더이자 대변인,
샬롯 카시라기와 함께한 인터뷰는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리끌레르 코리아 | 스타, 패션, 뷰티, 여행, 음식, 신나고 폼나게 놀 수 있는 모든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MCK 퍼블리싱에 있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로 인해 발생되는 불이익에 대하여 책임지지 않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