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영국, G7 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 공식 초청

한상희 기자 입력 2021. 01. 17. 09:54 수정 2021. 01. 17. 23:05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영국에서 열리는 G7(선진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은 16일(현지시간) 한국을 게스트 국가로 초청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성명에서 "올해 G7 정상회의를 오는 6월 11일부터 사흘간 영국 남서부 콘월의 카비스만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며 "회의에 한국·호주·인도를 초청한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는 뜻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영국에서 열리는 G7(선진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은 16일(현지시간) 한국을 게스트 국가로 초청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성명에서 "올해 G7 정상회의를 오는 6월 11일부터 사흘간 영국 남서부 콘월의 카비스만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며 "회의에 한국·호주·인도를 초청한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G7 정상회의를 통해 민주주의·기술에서 앞서 나가는 나라들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G7과 게스트로 초청된 세 나라를 합친 10개국의 정상들은 민주주의 체제 세계인의 60%를 대표한다"고 설명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드리며, 성공적인 G7 정상회의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고 기여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올해 G7 회의는 지난 2019년 프랑스 비아리츠 회담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지난해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을 이후로 미뤄졌다가 결국 열리지 못했다.

한편 올해 회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도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가 예정대로 영국에서 개최되면 바이든 취임 후 첫 유럽 방문이 된다고 영국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