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에경연 "국내 에너지 수요 2년 만에 반등 전망"..코로나19 회복

김상윤 입력 2021. 01. 17. 10:11

기사 도구 모음

올해 백신 등 영향으로 코로나19의 충격에서 점차 벗어나면서 에너지 수요가 2년 만에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에너지경제연구원(에경연)의 '에너지 수요 전망'에 따르면, 올해 총에너지 수요는 작년보다 4.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경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경제가 회복되고 이동 수요도 늘겠지만, 항공 부문은 다른 나라의 백신 접종 상황에 따라 회복이 상당 기간 지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너지 수요 4.1% 증가 전망..작년엔 4.6% 감소"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올해 백신 등 영향으로 코로나19의 충격에서 점차 벗어나면서 에너지 수요가 2년 만에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에너지경제연구원(에경연)의 ‘에너지 수요 전망’에 따르면, 올해 총에너지 수요는 작년보다 4.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신 개발 등으로 코로나19의 영향에서 서서히 벗어나며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생산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에너지 수요(소비)는 대체로 경제성장률과 비슷한 곡선을 그린다.

에너지원별로 보면 석탄을 제외한 대부분 에너지원의 수요가 늘 것으로 예측됐다.

석유 수요는 산업과 수송 부문의 수요가 늘어 4.4% 증가할 전망이다. 원자력 수요도 대규모 신규 설비(신한울 1·2호기) 진입 효과로 11.5% 성장이 예상된다.

천연가스 수요는 도시가스와 발전용의 수요 확대로 7.5%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은 증가 폭이 6.8%로 분석됐다.

반면 석탄 수요는 2.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후 석탄발전소 폐지와 가동률 하락의 영향 때문이다.

최종 소비 부문별로는 산업(4.1%↑), 수송(5.6%↑), 건물(2.4%↑)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가 예상된다. 경제 회복에 따른 산업 생산활동 확대와 도로 및 항공 부문의 이동 회복이 에너지 수요 증가를 견인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다만 수송 부문에서 항공 부문 수요는 한동안 정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에경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경제가 회복되고 이동 수요도 늘겠지만, 항공 부문은 다른 나라의 백신 접종 상황에 따라 회복이 상당 기간 지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총에너지 수요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대비 4.6%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1.2%)에 이어 2년 연속 하락세다.

석유(-5.1%), 석탄(-9.7%), 천연가스(-5.7%) 등 대부분 에너지원에서 수요가 줄었다. 반면 원자력과 신재생은 각각 7.0%, 6.1%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산업이 3.1% 감소했고, 수송은 국제 항로 폐쇄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10.3%나 줄었다.

김상윤 (yoo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