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대설 예비특보에..서울시 "제설 비상근무 돌입"(종합)

임화섭 입력 2021. 01. 17. 17:32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는 폭설 예고에 17일 낮부터 제설 비상근무 1단계에 들어간 데 이어 오후 6시부터 2단계로 격상 발령해 대비하기로 했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 사이에 상당량의 눈이 내릴 것이라며 대설 예비특보를 서울 전 지역에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낮부터 제설차 817대와 덤프트럭·로더 등 도합 1천70대의 장비를 전진 배치했으며 눈이 오기 전에 골목길·급경사지 등 취약지역 도로에 제설제를 미리 살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설작업에 인력 4천여명·장비 1천70대 전진배치
18일 출근시간 지하철·버스 집중배차 30분 연장
서울시, 제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폭설 예고에 17일 낮부터 제설 비상근무 1단계에 들어간 데 이어 오후 6시부터 2단계로 격상 발령해 대비하기로 했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 사이에 상당량의 눈이 내릴 것이라며 대설 예비특보를 서울 전 지역에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예상 적설량은 2∼7cm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낮부터 제설차 817대와 덤프트럭·로더 등 도합 1천70대의 장비를 전진 배치했으며 눈이 오기 전에 골목길·급경사지 등 취약지역 도로에 제설제를 미리 살포했다.

제설과 결빙방지 작업에 시·자치구·산하기관 등의 공무원과 직원 등 4천여명을 배치한 상태다. 이는 눈이 오기 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18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돼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또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달라고 협조 요청을 했다. 동원될 경찰관 수는 17일 밤 교통기동대 2개 중대 60명, 18일 아침 교통기동대 4개 중대 140명과 2개 기동대 120명 등 260명이다.

아울러 대설 특보가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조정키로 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주말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자가용차 운행 자제와 양보 운전을 당부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