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곽경근의 시선 & 느낌] "아가야 놀랐지!.. 의사 선생님이 미안해"

곽경근 입력 2021. 01. 17. 17:58

기사 도구 모음

북극한파가 누그러진 지난 12일 오후, 용산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어린 아기를 안은 가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영문도 모른 체 코를 찔린 어린아기가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며 울음보를 터뜨리자 의사선생님이 안타까운 표정으로 아기를 달래고 있다.

용산구 보건소 소속 박은환(43) 진료의사는 "확진자 수가 줄고 있지만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 의료진, 국민 모두 조그만 더 힘을 내 방역수칙을 잘 지켜서 속히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극한파가 누그러진 지난 12일 오후, 용산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어린 아기를 안은 가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영문도 모른 체 코를 찔린 어린아기가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며 울음보를 터뜨리자 의사선생님이 안타까운 표정으로 아기를 달래고 있다.
용산구 보건소 소속 박은환(43) 진료의사는 "확진자 수가 줄고 있지만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 의료진, 국민 모두 조그만 더 힘을 내 방역수칙을 잘 지켜서 속히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곽경근 쿠키뉴스 대기자 kkkwak7@kuki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