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부산 중국집서 가스폭발 추정 화재..2명 부상

최은영 입력 2021. 01. 17. 18:56 수정 2021. 01. 17. 19:06

기사 도구 모음

부산 해운대구 한 중국집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2명이 다쳤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17일 오후 4시10분께 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과 함께 불이 나 15분 만에 진화했다.

소방 관계자는 "당시 건물에 고정된 액화석유가스(LPG) 용기에 가스를 충전하던 중 갑자기 '펑'하는 소리가 났다"며 "가스 충전 중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가스가 누출됐고, 마침 중국집 홀에 켜져 있던 석유난로가 폭발의 원인이 됐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최은영 기자]부산 해운대구 한 중국집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2명이 다쳤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17일 오후 4시10분께 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과 함께 불이 나 15분 만에 진화했다. 이 사고로 식당 주인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중국집 앞을 지나던 50대 여성도 폭발 소리에 놀라 넘어지며 무릎을 다쳤다.

소방 관계자는 “당시 건물에 고정된 액화석유가스(LPG) 용기에 가스를 충전하던 중 갑자기 ‘펑’하는 소리가 났다”며 “가스 충전 중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가스가 누출됐고, 마침 중국집 홀에 켜져 있던 석유난로가 폭발의 원인이 됐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은영 (eun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