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오는 18일부터 폭설 소식에 '1단계 비상근무'

김경림 입력 2021. 01. 17. 19:45

기사 도구 모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17일 오후 2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서울과 경기권 남부와 강원 영서남부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17개 지역이 모인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번 대책 회의를 통해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사전 제설제 살포, 제설장비 대기, 신속한 제설 및 제빙 등으로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경림 기자 ]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17일 오후 2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서울과 경기권 남부와 강원 영서남부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17개 지역이 모인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번 대책 회의를 통해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사전 제설제 살포, 제설장비 대기, 신속한 제설 및 제빙 등으로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 출근 시간대에는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을 증차하고, 각급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은 출근 시간을 조정하는 등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Copyright (c) 2011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