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비정규직 10명 중 4명 가량 코로나 실직..77% "실업급여 못 받아"

임승창 입력 2021. 01. 17. 19:59 수정 2021. 01. 17. 20:21

기사 도구 모음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이후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중 4명꼴로 실직을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노동전문가들로 구성된 시민단체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해 4월·6월·9월·12월 등 모두 4차례에 걸쳐 전국의 만 19∼55세 직장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를 17일 공개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이후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중 4명꼴로 실직을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노동전문가들로 구성된 시민단체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해 4월·6월·9월·12월 등 모두 4차례에 걸쳐 전국의 만 19∼55세 직장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를 17일 공개했습니다.

조사 기간 실직을 경험했다는 노동자의 비율은 5.5%(4월)→12.9%(6월)→15.1%(9월)→17.2%(12월)로 계속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규직의 실직 경험률(3.5%→4.0%→4.3%→4.2%)이 큰 변화를 보이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비정규직의 실직 경험률(8.5%→26.3%→31.3%→36.8%)은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주된 실직 사유는 권고사직(29.7%)과 비자발적 해고(27.9%), 계약기간 만료(21.5%) 순이었습니다.

특히 지난해 1월 이후 일자리를 잃고도 실업급여를 받지 못했다는 노동자가 77.3%에 달했습니다. 비자발적 휴직을 경험한 응답자 209명 중 59.3%는 근로기준법이 규정하는 휴업수당을 받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은 비정규직 노동자 55.3%에서 나와 정규직(17.5%)의 3배를 웃돌았습니다. 같은 응답을 한 사람 중 월급 150만 원 미만 노동자의 비율은 61.7%, 월급 500만 원 이상 노동자의 비율은 13.7%였습니다.

재난 시기에 더 중요한 안전망인 사회보험 가입률도 고용·노동 형태에 따라 차이가 났습니다.

응답자 전체의 고용보험 가입률은 80.9%로 조사됐지만, 정규직(94.7%)·사무직(91.8%)과 비정규직(60.3%)·5인 미만 사업장(56.4%)·월급 150만 원 미만(49.2%) 노동자 간 격차가 뚜렷했습니다.

정부가 프리랜서·특수고용노동자 등 고용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에 대한 대책으로 내놓은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대상자 가운데 9.5%에게만 지급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권두섭 직장갑질119 대표는 “일을 하고 있든, 휴업·실업 상태이든 상관없이 소득이 줄어든 모든 노동자·소상공인에게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기존 소득의 70%(휴업수당 지원 기준)를 지원하는 가칭 ‘재난실업수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임승창 기자 (scli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