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학대 아동 위해 써 달라"..김은숙 작가·화앤담 대표, 1억 기부

최은영 입력 2021. 01. 17. 20:04

기사 도구 모음

김은숙 작가와 윤하림 화앤담픽쳐스 대표가 학대 아동을 위해 써 달라며 각각 5000만원씩, 총 1억원을 기부했다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17일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이번 후원금을 아동학대 사례가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미취학 재난 위기 가정을 위해 쓰겠다"고 했다.

김 작가와 윤 대표는 세월호 참사, 강원 산불, 코로나19와 수해 등 각종 사회 문제에 관심을 보이며 꾸준히 기부활동을 해왔다.

김 작가는 현재 송혜교 주연의 신작 '더 글로리'를 집필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은숙 작가(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최은영 기자]김은숙 작가와 윤하림 화앤담픽쳐스 대표가 학대 아동을 위해 써 달라며 각각 5000만원씩, 총 1억원을 기부했다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17일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이번 후원금을 아동학대 사례가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미취학 재난 위기 가정을 위해 쓰겠다”고 했다.

김 작가와 윤 대표는 세월호 참사, 강원 산불, 코로나19와 수해 등 각종 사회 문제에 관심을 보이며 꾸준히 기부활동을 해왔다.

김 작가는 현재 송혜교 주연의 신작 ‘더 글로리’를 집필 중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만난 바 있어 신작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드라마는 화앤담과 스튜디오드래곤이 공동 제작한다.

최은영 (eun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