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대구시, '밤 11시까지 영업 허용' 철회.."중대본 지침대로"

황보연 입력 2021. 01. 17. 21:26

기사 도구 모음

대구시가 중앙 정부 지침과 달리, 독자적으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밤 11시까지 허용하려 했다가 17일 다시 철회했다.

전날 대구시는 대구시는 유흥업소(클럽·나이트·콜라텍 제외)를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영업 가능 시간을 18일부터 밤 11시까지로 연장하는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이처럼 논란이 일자, 대구시는 이날 중대본 정례브리핑이 끝난 뒤 정부 방침대로 오후 9시까지만 영업을 허용하는 조처를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세계 대유행]

17일 서울 시내 한 카페에서 종업원이 외부 좌석을 정리하고 있다. 18일부터 정부의 새로운 방역조치에 따라 그동안 포장·배달만 허용됐던 카페에서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취식할 수 있게 된다. 연합뉴스

대구시가 중앙 정부 지침과 달리, 독자적으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밤 11시까지 허용하려 했다가 17일 다시 철회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제시한 지침에 따라 다시 밤 9시까지로 바꾼 것이다.

전날 대구시는 대구시는 유흥업소(클럽·나이트·콜라텍 제외)를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영업 가능 시간을 18일부터 밤 11시까지로 연장하는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주요 거리두기 내용을 특정 지역에서만 달리 적용하려면 사전에 협의해야 하지만, 대구시가 이를 어기고 일방적으로 결정했다는 게 중대본 쪽 설명이었다. 중대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일(18일) 지자체 실무자들이 모이는 중대본 회의에서 대구시에 좀 더 주의를 주고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논란이 일자, 대구시는 이날 중대본 정례브리핑이 끝난 뒤 정부 방침대로 오후 9시까지만 영업을 허용하는 조처를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피로감을 호소한 자영업주들을 의식해 독자 행보를 하려다가 오락가락 행정으로 혼선만 빚은 셈이다.

황보연 기자 whynot@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