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수도권·강원·충청 출근길 폭설..서울 오후까지 최대 10cm

천권필 입력 2021. 01. 18. 00:02 수정 2021. 01. 18. 06: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눈 그치면서 한파, 퇴근대란 우려
내일 아침엔 서울 체감 영하 18도
수도권과 강원 영서 중남부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된 17일 오후 경기도 광명시 주택가 도로에 눈이 쌓여 있다. 기상청은 오늘(18일) 출근길 교통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기상청이 월요일인 18일 아침 출근시간대를 전후해 수도권과 강원·충청 등 전국 곳곳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이라고 17일 예보했다. 서울의 경우 18일 오후까지 최대 10cm의 눈이 올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서해상의 눈구름대가 시속 40㎞의 속도로 동남동진함에 따라 17일 밤 시작된 눈은 18일 오전 3시 이후부터 강해지면서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강한 눈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 북부, 경북, 경남 서부 내륙에는 18일까지 3~10㎝, 강원 영서 중남부를 중심으로 15㎝ 이상 눈이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에 따라 18일 새벽을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강원·충청·전북·경남 일부 지역에, 18일 오전에는 대전·세종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짧은 시간에도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출근 전에 기상과 도로 상황을 꼭 확인해야 한다”며 “바람도 세게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이 영하 4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적으로 전날보다 3~9도가량 오르겠지만 이날 오후부터는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다시 크게 떨어지면서 강력한 한파가 몰아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내린 눈이 얼어붙으면서 퇴근길에는 더 심각한 교통 대란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19일에는 서울의 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지고 체감온도는 영하 18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17일 오전 전국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지면서 정부와 각 지자체는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행정안전부는 오후 1시 국토교통부·보건복지부, 17개 시도와 함께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오후 2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대응 1단계를 가동하고, 오후 8시에 2단계로 격상했다. 그러면서 각 지자체에 월요일인 18일 아침 출근시간대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을 증차하고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에서 출근시간을 조정할 것을 요청했다.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지난 6일 대설 때 기관 간 상황정보 공유가 미흡하고 제설작업이 지연되면서 국민이 불편을 겪었다”며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서울시는 지난 6일 벌어진 ‘퇴근대란’이 18일 ‘출근대란’으로 재현되지 않게 정오부터 인력과 장비를 배치하는 모습이었다. 서울시는 이날 낮 12시 제설 1단계를 발령해 자치구, 도로사업소·서울시설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비상근무에 돌입한 데 이어 오후 6시 제설 2단계 격상을 발령했다. 이에 제설작업 투입 인력이 1단계 2330여명에서 8000여 명으로 늘었다. 배치를 지시한 제설 차량과 장비는 1000여 대였다.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를 중심으로 제설제를 눈이 오기 전부터 살포했다. 또한 18일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의 출근시간 집중배차 시간을 오전 7시~ 9시에서 오전 7~ 9시30분으로 30분 연장하기로 했다.

교통혼잡에 대비해 서울경찰청에 협조도 요청했다. 221곳의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이 현장 배치되고, 폭설 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도 실시한다. 도로통제와 버스우회 상황은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http://topis.seoul.go.kr/)와 트위터(@seoultopis)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천권필·최은경 기자 feeli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