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트럼프 떠나기 전에..이스라엘, 서안에 정착촌 780채 추가 승인

김상훈 입력 2021. 01. 18. 03:48

기사 도구 모음

이스라엘 정부가 요르단강 서안에 추가로 780가구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승인했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착촌 건설을 묵인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퇴임 전에 최대한 승인 규모를 늘리려는 시도로 보인다.

피스 나우는 이스라엘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 임기가 끝나기 전에 기습적으로 정착촌 허가를 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과거 국제사회와 미국 행정부는 이스라엘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반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예루살렘의 유대인 정착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스라엘 정부가 요르단강 서안에 추가로 780가구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승인했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착촌 건설을 묵인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퇴임 전에 최대한 승인 규모를 늘리려는 시도로 보인다.

정착촌 감시단체 피스 나우에 따르면 추가로 허용된 정착촌 중 90%가 서안 깊숙한 곳에 있다.

이곳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미래 독립 국가의 중심지로 여기는 곳이다.

피스 나우는 이스라엘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 임기가 끝나기 전에 기습적으로 정착촌 허가를 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미 이스라엘은 지난해 1만2천 가구의 신규 정착촌을 승인하거나 건설에 착수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2년 이후 최대치다.

피스 나우는 "수백 채의 정착촌 건설을 승인함으로써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국익 보다 우선시했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또 "이는 장기적으로 팔레스타인과의 분쟁 종식을 어렵게 하는 것은 물론, 단기적으로는 이스라엘을 곧 출범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충돌할 길로 이끄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안지구 정착촌 반대 시위에 나선 팔레스타인인들을 체포하는 이스라엘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네타냐후 총리실 측은 아직 어떤 반응도 내놓지 않았다.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일명 '6일 전쟁')을 계기로 이스라엘이 점령한 요르단강 서안 전역을 미래 독립국의 영토로 여기고 있다.

과거 국제사회와 미국 행정부는 이스라엘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반대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이와는 다른 행보를 보였다. 정착촌 건설을 반대하지 않았으며 2018년에는 정착촌을 국제법상 불법으로 고려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