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출근길 지나서 내린 폭설..기상청 "오후 6시까지 내릴 것"

양다훈 입력 2021. 01. 18. 13:30

기사 도구 모음

18일 아침 출근길 대대적인 폭설이 예고됐지만 수도권에서는 출근시간대가 지나서 눈이 내렸다.

전날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최대 15㎝ 적설량을 예고했지만 이날 출근시간대 수도권에 내 적설량은 1㎝ 안팎이었다.

 당초 출근시간대인 이날 오전 8~9시 사이 내릴 거로 예상됐던 눈이 두세 시간 늦춰져 오전 10시~11시사이 내렸다는 의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원·전라·충청권에서는 많은 눈 내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사거리 인근에서 눈이 내리는 가운데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18일 아침 출근길 대대적인 폭설이 예고됐지만 수도권에서는 출근시간대가 지나서 눈이 내렸다. 전날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최대 15㎝ 적설량을 예고했지만 이날 출근시간대 수도권에 내 적설량은 1㎝ 안팎이었다.

최근 수도권에선 예상치 못한 폭설이 내리며 서울시 등 제설 당국은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사전준비를 철저히 했다. 아울러 중앙안전대책본부는 교통혼잡을 우려,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는 문자를 보냈다.

시민들은 폭설이 내리지 않아 다행이라면서도 “이럴 줄 알았으면 차를 가지고 출근했을 것”, “폭설 예고 때문에 근무변경도 했는데…”라는 등 아쉬운 목소리도 나왔다. 

이날 지하철 6호선 마포구청역에서 지하철을 타는 직장인 서모(33)씨는 “대대적 폭설 예고로 우산을 가져왔는데 눈이 내리지 않았다”며 ”그래도 많이 내리지 않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직장인 커뮤니티에서는 “기상청이 설레발치면 꼭 이렇더라”, “겨울 양말에 방한화 신고 출근했는데…”, “폭설 내린다고 해서 회사 근처 모텔에서 투숙했다”라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18일 오전 대전 서구에서 눈이 내리는 가운데 한 시민이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대전=뉴스1
이와 관련해 기상청 관계자는 “예상하기로는 남서풍이 불며 구름대들이 중부지방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북서쪽 저기압이 들어올 시나리오였다”며 “하지만 구름대들이 중부지방 서해상에서 합쳐지면서 발달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북서쪽 저기압 속도가 많이 늦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속도가 2~3시간 정도 늦어 10시 기준으로 수도권에 눈이 내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초 출근시간대인 이날 오전 8~9시 사이 내릴 거로 예상됐던 눈이 두세 시간 늦춰져 오전 10시~11시사이 내렸다는 의미다. 

기상청 관계자는 또 “눈이 퇴근길까지 내리지는 않을 것 같지만 기압골이 남하하는 낮 1시 전후로 다시 강하게 눈이 오는 곳이 있겠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눈은 오후 6시까지 이어지겠으나, 지역별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한편 수도권에는 눈이 많이 오지 않았지만 강원·전라·충청권 등 전국적으론 많은 눈이 내렸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적설량을 살펴보면 홍천 20.2㎝, 제천 8.3㎝ 서울 1.0㎝, 서울 노원 1.8㎝, 고창 12.7㎝, 안성 9.5㎝, 평택 6.5㎝, 대전 6.0㎝, 수원 3.4㎝ 등이다.

기상청은 이번 주 목요일인 21일과 주말인 23일~24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예보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