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프리랜서에게 더 가혹한 코로나.."일 62% 줄었다"

김지예 입력 2021. 01. 18. 14:11 수정 2021. 01. 18. 16:5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로 콘텐츠 업계 고용 불안이 심화하는 가운데 프리랜서의 일감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콘텐츠 업계에서 프리랜서는 같은 기간 9.2건에서 3.5건으로 62% 급감해 소속 근로자보다 일자리 불안정성에 많이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랜서는 소속 근로자보다 부당행위 경험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후 부당행위 경험률 역시 프리랜서가 54.9%로 소속근로자(16.5%)보다 크게 높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콘진원, 2020년 인력 실태조사 발표
작년 연봉 2년 전보다 3% 준 2411만원
프리랜서 82% “산재보험 미가입”

코로나19로 신작 개봉이 미뤄지고 띄어 앉기로 좌석 수가 줄면서 영화관도 관객이 거의 없이 한산하기 일쑤였다. 여파를 반영하듯 지난해 상반기 영화 산업 매출은 전년 대비 54.2% 감소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서울신문 DB

코로나19로 콘텐츠 업계 고용 불안이 심화하는 가운데 프리랜서의 일감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8일 ‘2020년 콘텐츠산업 창의인력 실태조사’를 발간했다. 2018년 1차 조사 후속으로 사업체 1027개, 소속근로자 1251명, 프리랜서 11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콘텐츠 업계에서 프리랜서는 같은 기간 9.2건에서 3.5건으로 62% 급감해 소속 근로자보다 일자리 불안정성에 많이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체 소속 근로자가 참여한 프로젝트는 2019년 6.4건에서 지난해 5.1건으로 줄어 감소폭이 비교적 적었다.

프리랜서는 소속 근로자보다 부당행위 경험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 부당행위를 경험한 비율은 프리랜서가 81%로 소속근로자(26.8%)의 3배 이상이었고, 유형별로눈 부적절한 대금 지급(49.2%), 열악한 복지 환경(39.0%)이 대부분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부당행위 경험률 역시 프리랜서가 54.9%로 소속근로자(16.5%)보다 크게 높았다. 지난해 프리랜서가 경험한 부당행위는 부적절한 대금 지급(23.2%)이 가장 많았고 계약체결 및 이행상 불공정(19.6%)이 뒤를 이었다.

프리랜서의 연봉 평균은 지난해 2411만 원으로 2018년 조사(2482만 원)보다 약 2.9% 감소했다. 반면 소속근로자의 연봉 평균은 같은 기간 3042만 원에서 3276만 원으로 7.7% 늘었다.

코로나 타격으로 지난해 채용 인원은 평균 0.8명에 그쳤다. 고용시장 위축으로 소속근로자 34.2%, 프리랜서 43.2%는 “기존 인력의 업무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근로환경과 복지 면에서 소속근로자와 프리랜서 간 차이는 여전해, 소속 근로자의 4대 보험별 미가입률은 건강보험 2.9%, 산재보험 14.9%였지만 프리랜서의 미가입률은 건강보험 10.5%, 산재보험 82.9%에 달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