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이재명 "문 대통령 민생 살리려는 경기도 노력 이해해 주셨다"

김명승 입력 2021. 01. 18. 15:57 수정 2021. 01. 18. 16:02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초 이날 '전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계획했지만, 재난소득 보편지원을 둘러싼 당내 반발과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일정을 고려해 회견을 전격 취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제공

19일 민주당 입장 전달받은 뒤,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할 듯

[더팩트ㅣ수원= 김명승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대통령님께서 최근 보수언론과 촛불 개혁 방해 세력의 시비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살리기에는 중앙정부가 할 수 있는 몫이 있고, 지방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몫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고 나라 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경기도는 재정 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4차 지원금을 말하기에는 너무나 이른 시기"라면서도 "정부의 재난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런 경우 지역 차원에서 보완적인 부분은 지자체가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조만간 전 도민에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당초 이날 '전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계획했지만, 재난소득 보편지원을 둘러싼 당내 반발과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일정을 고려해 회견을 전격 취소했다.

이 지사는 취소 이유에 대해 "당의 의사결정과정에 대한 당연한 존중의 결과"라며 "경기도의 기자회견 일정이 확정된 후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님의 신년 기자회견에 집중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회견 취소가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둘러싼 여권 내 갈등 증폭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경기도의 재난 기본소득을 둘러싼 당원 간 당내논쟁이 갈등으로 왜곡되고 있다"면서도 더불어민주당에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 방식 등에 대한 당 지도부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19일 정책위 차원에서 의견을 결정해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이 지사에게 당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말씀에 따라 당 지도부에서 곧 답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에 대해선 애초 계획대로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newswork@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