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중국 경제 2.3% 성장, GDP 101조 위안..코로나에 '나 홀로' 몸집 키워

김광수 입력 2021. 01. 18. 16:00 수정 2021. 01. 18. 22:58

기사 도구 모음

중국 경제가 지난해 2.3% 성장했다.

중국의 올해 경제 성적표는 한층 화려해질 전망이다.

올해 성장률을 국제통화기금(IMF)은 8.2%, 로이터통신 8.4%, 회계ㆍ컨설팅그룹 KMPG 8.8%, 핑안증권 9.0%, 심지어 중국 일부 전문가들은 13%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 경제가 코로나 사태를 거치면서 훨씬 강해졌다"고 했고,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은 다른 경쟁자들보다 계속 앞서 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장 전망 웃도는 2.3%↑, 4분기 6.5%↑
마이너스 성장으로 위축된 서구와 대조 
中 "지속적 회복, 안정적 반등" 자신감
올해 성장률 8% 넘어 두 자릿수 욕심
美 GDP 추월시점 2028년으로 앞당겨
그래픽=강준구기자

중국 경제가 지난해 2.3% 성장했다. 전 세계 주요국 가운데 유일한 ‘플러스’ 성장이다. 올해 성장률은 8%를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 속에서 ‘나 홀로’ 몸집을 불리며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2020년 국내총생산(GDP)은 101조5,986억위안(약 1경7,290조원)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국 GDP가 ‘100조위안’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문화대혁명 여파로 1976년 -1.6%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기는 하나, 미국 등 주요 국가의 성장률이 대부분 -4%대를 밑돌아 경제규모가 쪼그라들 것으로 예상되는 것에 비하면 선방한 수치다.

그래픽=강준구기자

중국의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6.5%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1년 전인 2019년 4분기 성장률(6.0%)보다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1년간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1분기 -6.8%로 곤두박질쳤다가 2분기 3.2%, 3분기 4.9%, 4분기 6.5%로 ‘V’자 형태의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성장률과 4분기 성장률 모두 시장 전망치인 2.1%, 6.1%를 웃돌았다.

수출이 중국 경제를 이끌었다. 마스크 등 섬유제품 수출액이 1조700억위안으로 30.4% 증가한 것을 비롯해 의료장비(1,259억위안ㆍ41.5%↑), 가전제품(2조5,100억위안ㆍ8.5%↑) 등 전체 수출이 전년 대비 4.0% 늘었다. 여기에 공업생산이 2.8% 증가하고, 서비스업이 예년 수준을 회복하면서 중국은 코로나19의 늪에서 가장 먼저 벗어날 수 있었다. 도시 신규 취업자는 지난해 1,186만명으로 정부가 목표로 내건 900만명을 상회했다. 닝지저(寧吉喆)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겸 국가통계국장은 “중국 경제는 지속적 회복과 안정적 반등으로 체력이 크게 향상돼 자신감과 저력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0월 광둥성 선전에서 열린 선전경제특구 40주년 경축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선전=AP 연합뉴스

중국이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급속히 커졌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중국 GDP는 미국의 31%에 불과했지만 2018년 66%로 올라섰고 지난해 70%를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GDP 총량에서 중국이 미국을 능가할 시점은 2035년에서 2030년, 다시 2028년으로 계속 앞당겨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태티스타는 “구매력으로 환산한 글로벌 GDP 비중은 2019년 중국 17.39%, 미국 15.93%로 이미 역전됐다”고 밝혔다.

중국의 올해 경제 성적표는 한층 화려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1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추락하면서 비교 기준점이 낮아지는 ‘기저효과’ 때문이다. 올해 성장률을 국제통화기금(IMF)은 8.2%, 로이터통신 8.4%, 회계ㆍ컨설팅그룹 KMPG 8.8%, 핑안증권 9.0%, 심지어 중국 일부 전문가들은 13%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 경제가 코로나 사태를 거치면서 훨씬 강해졌다”고 했고,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은 다른 경쟁자들보다 계속 앞서 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