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멜라니아 '최저 호감도' 굴욕 안고 백악관 떠난다

홍준석 입력 2021. 01. 18. 19:40 수정 2021. 01. 18. 20:38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오는 20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기 전 실시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최저 호감도를 기록했다.

이전까지 멜라니아 여사가 기록한 최저 호감도는 2018년 10월 아프리카 단독 순방을 갔다 온 뒤인 같은 해 12월 CNN이 실시한 여론조사의 43%였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도 각각 백악관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각각 67%, 56%의 호감도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론조사 결과 42%로 최고치 57% 한참 아래
로라·힐러리·미셸 등 전임자보다 14%p 이상 낮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오는 20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기 전 실시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최저 호감도를 기록했다.

미국 CNN방송은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9∼14일 성인 1천3명에게 물어본 결과(신뢰도 95%, 오차범위 ±3.7%)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42%로 집계됐다고 17일 보도했다. 비호감도는 47%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호감도는 33%로 나타났다.

멜라니아 트럼프[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공화당 지지자 사이에서도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84%로 트럼프 대통령(79%)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72%)보다 높았다.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지난 2016년 2월 이후 가장 낮았다.

이전까지 멜라니아 여사가 기록한 최저 호감도는 2018년 10월 아프리카 단독 순방을 갔다 온 뒤인 같은 해 12월 CNN이 실시한 여론조사의 43%였다.

당시 멜라니아 여사는 케냐 사파리 공원에 아프리카 식민지배를 상징하는 모자인 '피스 헬멧'(Pith helmet)을 쓰고 갔다가 비판을 받았다.

2018년 10월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코끼리 보육원 방문한 멜라니아 여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대로 멜라니아 여사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았을 때는 2018년 5월,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바버라 여사의 장례식에 참석한 뒤였다. 당시 멜라니아 여사는 CNN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7%의 호감도를 기록했다.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전임자들이 백악관을 떠날 때보다 낮다고 CNN은 짚었다.

미셸 오바마 전 영부인은 CNN과 여론조사기관 ORC가 2017년 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69% 호감도를 기록했다. 이는 오바마 여사가 백악관에 입성할 때와 같은 수치였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도 각각 백악관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각각 67%, 56%의 호감도를 보였다.

2018년 4월 바버라 부시 전 영부인 장례식 참석한 멜라니아 여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