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입양 아동 바꾼다든지"..쏟아진 비판에 해명 진땀

이현영 기자 입력 2021. 01. 18. 20:21 수정 2021. 01. 18. 21:3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18일) 회견에서 아동학대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가운데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입양한 아이를 바꾸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아동이 아닌 부모 중심의 관점이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아동학대 사건 재발 방지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입양 가정을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입양 자체는 활성화하면서도 입양 아동을 보호해야 한다며 입양 취소나 아동 교체를 언급한 겁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정인이 사건 방지책이 결국 '교환 또는 반품'인 것인지 궁금하다"는 논평을 냈고, 같은 당 여성 의원들은 "입양 아동들은 길거리 가판대의 물건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한 부모단체, 아동보호 단체들도 아동이 아니라 부모를 중심으로 사고한 것이라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공혜정/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아동학대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합니다. 아동의 인권은 어떤 식으로 존중하면서 이뤄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합니다.)]

청와대는 본뜻이 잘못 전달됐다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 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라며 "현재 입양 확정 전에 양부모의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어 "프랑스, 영국, 스웨덴에서는 법으로 시행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아이의 행복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진원)   

▶ 문 대통령, 사면엔 선 긋고 윤석열은 끌어안고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176017 ]
▶ "백신 부작용, 정부 보상…예상 넘는 주택 공급"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176049 ]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