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日 스가, 백신 접종 담당 각료 신설.."정치적 승부수"

이보배 입력 2021. 01. 18. 21:09

기사 도구 모음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지지율 추락을 겪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사진)가 백신 접종에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

스가 총리는 18일 저녁 기자회견에서 "가능한 2월 하순까지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접종 업무를 관장할 백신접종담당상(장관)을 신설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겸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신접종담당상(장관), 고도 다로 행정개혁상이 겸임
2020도쿄올림픽 연기론 억제·지지율 하락 제동 기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8일 개원한 정기국회에서 작년 9월 취임 후의 첫 시정방침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EPA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지지율 추락을 겪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사진)가 백신 접종에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 

스가 총리는 18일 저녁 기자회견에서 "가능한 2월 하순까지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접종 업무를 관장할 백신접종담당상(장관)을 신설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겸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이같이 보도하고, 고노 행정개혁상을 발탁한 배경에 대해서는여러 부처에 걸쳐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완을 거론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일본 정계에서는 백신 접종이 스가 총리에게는 정치적 사활이 걸려 있을 정도로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될 경우 일본 국내에서 힘을 얻는 2020도쿄올림픽 연기론를 억제하고, 스가 총리 본인의 지지율 하락에도 제동을 거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스가 총리는 이날 개원한 정기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여름 도코올림픽·패럴림픽을 인류가 신종 코로나를 이겨낸 증거로 삼고 싶다"고 개최 의지를 거듭 밝히면서 감염 대책의 핵심으로 백신 접종을 꼽았다. 

백신접종담당관이라는 중책을 맡게 된 노고 행정개혁상은 최근 대중 지지도에서 스가 총리를 추월한 인물로 대중적 인기가 높다. 그는 백신접종담당상으로 지명된 직후 "가능한 조속히 많은 국민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우선 순위를 3단계로 나눠 정해놓았고, 내달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 내 접종은 정부의 백신 사용승인이 이뤄지는 대로 시작된다.

우선 접종 1차 대상은 약 400만명으로, 감염자와 자주 접촉하는 의사, 약사, 보건소 직원, 구급대원과 자위대원이 포함된다. 우선 접종 2순위 대상은 65세 이상 고령자 약 3600만명, 3차 대상은 기저질환이 있는 20~64세의 약 820만명과 고령자 시설 등의 종사자 약 200만명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