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코로나 속 넷플릭스 '폭풍성장'..지난해 가입자 2억명 넘어

김지예 입력 2021. 01. 20. 15:36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의 전 세계 가입자가 지난해 2억명을 넘어섰다.

20일 넷플릭스가 발표한 2020년 4분기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입자는 2억 370만명으로, 4분기에만 850만명 늘어났다.

아시아 지역 가입자가 두 번째로 크게 늘어난 데 대해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 투자 확대를 배경으로 꼽았다.

가입자 급증에 힘입어 넷플릭스의 4분기 매출은 66억 4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54억 5000만 달러)보다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 지역 200만명 늘어..4분기 850만 증가
'스위트홈' 전세계 2200만 유료 구독자 시청

[서울신문]

지난해 12월 공개된 ‘스위트홈’은 전세계 넷플릭스 시청자 2200만명의 선택을 받았다. 넷플릭스 제공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의 전 세계 가입자가 지난해 2억명을 넘어섰다.

20일 넷플릭스가 발표한 2020년 4분기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입자는 2억 370만명으로, 4분기에만 850만명 늘어났다. 2017년 3분기 1억명을 돌파한 이후 3년 만에 2배로 증가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늘어난 가입자는 3700만명으로 사상 최대였다.

4분기 지역별 증가 인원은 유럽·중동·아프리카 450만명, 아시아 200만명, 남미 120만명, 북미 가입자 86만명 순이었다. 아시아 지역 가입자가 두 번째로 크게 늘어난 데 대해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 투자 확대를 배경으로 꼽았다. 앞서 넷플릭스는 2015년 이후 한국 콘텐츠에 약 7700억원을 투자했고 최근 콘텐츠 관련 지원 법인 설립과 스튜디오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선보인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세계적으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 이후 4주 동안 2200만 유료 구독 가구가 시청해 ‘아리스 인 보더랜드’(1800만), ‘셀레나’(2500만), ‘오늘도 크리스마스’(2600만) 등 같은 시기 공개한 해외 작품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가입자 급증에 힘입어 넷플릭스의 4분기 매출은 66억 4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54억 5000만 달러)보다 늘었다. 다만 순이익은 5억 4200만 달러로 전년 4분기(5억 8700만 달러)보다 소폭 감소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넷플릭스의 지난해 성장세는 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증가한 영향도 있다”고 평가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