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與, '文도 사면대상' 주호영 융단폭격.."망언정치, 사퇴해야"(종합)

한주홍 입력 2021. 01. 20. 16:5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발언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융단폭격을 퍼부으며 사과를 요구했다.

조 의원은 "사면정쟁을 일삼는 발언은 헌정질서를 뿌리째 흔드는 행위"라며 "주 원내대표는 두 전직 대통령의 범죄 사실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현직 대통령을 향한 정치보복성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태년 "정치 도의와 금도 넘어선 발언"
김종민 "기회 되면 갚아주겠단 보복선언"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특위 9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진형 한주홍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발언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융단폭격을 퍼부으며 사과를 요구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쟁에 중독된 망언정치로 정치권 전체를 병들게 만든 주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대변인은 "일시적인 지지율에 취해 정치 보복부터 예고하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 속에서 빈약하고 저급한 정치 철학을 엿볼 수 있다"며 "주 원내대표는 국민통합이라는 정치권의 오랜 과제를 3류 보복 정치 활극으로 바꿨다. 정쟁에 중독된 망언 정치는 이제 퇴출되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지도부 역시 맹공을 퍼부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아무리 생각해도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으로 해서는 안 되는 말씀"이라며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결과적으로 보면 주권자인 우리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 주 원내대표께서 사과를 하시는 게 맞을 것 같다"면서 "야당 유력인사들이 경쟁하듯 자극적이고 혐오적인 발언을 하고 있는데 정치의 품격을 지켜달라 요청드린다. 상대를 존중해야 존중받는 법"이라고 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현직 대통령을 사면대상으로 연결시킨 주 원내대표의 참담한 상상력이 충격적"이라며 "국민의힘의 속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발언으로, 부당하게 당했으니 기회가 되면 언제든 갚아주겠단 보복선언이자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불복선언"이라고 성토했다.

신동근 최고위원 역시 "문 대통령을 향해 역대급 막말을 한 것"이라며 "이명박, 박근혜는 권력 사유화와 남용이란 중대범죄로 심판을 받은 것인데 어떤 헌법적, 법률적 위반사실도 없는 현직 대통령에 대해 사면대상 운운하는 금도 넘는 발언에 경악한다"고 비판했다.

신 최고위원은 나아가 "주 원내대표는 막말을 사과하라"며 "이명박 정부 특임장관과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특보를 한 사람이 이런 말할 자격이 있는지, 더 나아가 국회의원을 할 자격이 있는지 자문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사면의 전제 조건은 사법부의 처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없는 죄라도 지어야 한다는 의미인가"라며 "대통령에게 저주와 악담을 퍼부을수록 통합은 멀어지고 민심은 더 싸늘해질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얼마 전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사과도 허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영길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당신도 죄짓고 감옥 갈지 모르니 그만 풀어주라는 말로 들었다. 현직 대통령을 잠재적 범죄자로 단정하는 안하무인에 숨이 막혔다"며 "정치를 떠나 자연인인 한 사람에게도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조오섭 의원은 페이스북에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최소한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며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로 취급하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사면정쟁을 일삼는 발언은 헌정질서를 뿌리째 흔드는 행위"라며 "주 원내대표는 두 전직 대통령의 범죄 사실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현직 대통령을 향한 정치보복성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영표 의원 역시 "아무 근거도 없이 현직 대통령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것은 악담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라며 "국가와 국민을 모욕하는 범죄"라고 맹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newsis.com, na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