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우·박 vs 안·오·나 밑그림 완성..경선 드라마 흥행 경쟁 '돌입'(종합)

이호승 기자 입력 2021. 01. 20. 17:41

기사 도구 모음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여야 주자들의 대진표가 확정됐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이 오늘 사의 표명을 하면서 그에 따라 서울시장 선거는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돌입한다"며 "우상호 후보와 치열한 경선 국면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서울시민께서 우상호·박영선, 성만 따지면 '우박 후보'에 우레와 같은 박수로 성원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영선 장관 사의 표명..우상호·박영선 2파전
안철수 "제1 야당, 정부가 아닌 안철수와 싸우는 듯"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 오후 정부대전청사에서 직원과의 대화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1.20/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여야 주자들의 대진표가 확정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 사의를 표명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보선 후보 경선은 박 장관과 우상호 민주당 의원의 경쟁 구도가 됐다.

야권 후보들은 이날도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야당 보선 주자들이 정부 비판에 집중하는 것에 대해 "야당과 야당 후보자들은 비난과 저주를 멈추고 이제라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하자"고 밝혔다.

우 의원은 "코로나19(사태)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다. 야당과 일부 언론은 전 세계가 인정하는 국민과 정부의 노력, 성과를 인정하지 않아 우리 국민이 자랑스러워할 기회를 박탈했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야당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를 정쟁의 도구로만 활용했다"며 "백신 구입과 접종 문제에 관해서도 의혹을 제기하고 비난만 함으로써 국민의 불신을 조장했다"고 비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하고 본격적으로 서울시장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이 오늘 사의 표명을 하면서 그에 따라 서울시장 선거는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돌입한다"며 "우상호 후보와 치열한 경선 국면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서울시민께서 우상호·박영선, 성만 따지면 '우박 후보'에 우레와 같은 박수로 성원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중기부 현안이 너무 많아서 여러 가지로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사안이 상당히 무거워졌기 때문에 다른 선택을 할 여지가 당을 위해서는 없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야권 주자들은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지역 소상공인들과 현장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전날 제안한 '개방형 경선플랫폼'을 국민의힘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한 것에 대해 "저는 문재인 정부와 싸우는데 제1 야당은 안철수와 싸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중요한 것은 저를 이기는 게 아니지 않는가. 저는 문재인 정부와 싸우는데 제1 야당은 안철수와 싸우는 것 같다. 정말로 중요한 것은 저를 이기는 게 아니라 문재인 정권과 싸워서 이기는 것"이라고도 했다.

국민의힘 주자들은 국민의힘이 이날 국회에서 주최한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 참석해 보선 승리를 다짐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발표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와 후보 단일화가 돼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안 대표가 가능한 방법으로 단일화에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박 장관의 보선 출마에 대해서는 "박 장관과는 굉장히 많은 인연이 있다. 좋은 경쟁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4·7 재보선 후보자 추천 신청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 전 의원을 겨냥해 "5년간 서울시장직을 수행하며 제가 쌓은 경험과 경륜이 어디 가는 게 아니다"며 "빈사 상태의 서울은 1년짜리 인턴 시장의 시행착오와 정책 실험을 기다려줄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