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국세청 대한항공 상속세 특별 세무조사

이영준 입력 2021. 01. 21. 05:07 수정 2021. 01. 21. 06:16

기사 도구 모음

국세청이 20일 대한항공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19년 4월 폐질환 등 숙환으로 별세한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상속세와 관련한 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한진 일가는 2019년 조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을 상속받고 국세청에 2700억원가량의 상속세를 신고했다.

대한항공에 대한 이번 세무조사 대상은 대한항공 법인이 아닌 조 회장 등 오너 일가 개인별 상속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너일가 탈루 정황 관측
법인 관련 일부 혐의 포착

[서울신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국세청이 20일 대한항공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19년 4월 폐질환 등 숙환으로 별세한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상속세와 관련한 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이날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회계 자료를 수집했다. 업계에선 기존에 신고된 조 전 회장의 상속세 내역에서 탈루를 의심할 만한 부분이 확인된 데 따른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국세청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업종에 대해서는 세정지원 차원에서 가급적 세무조사를 자제해 왔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피해 업종으로 분류되는 데도 이번에 특별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한진 일가는 2019년 조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을 상속받고 국세청에 2700억원가량의 상속세를 신고했다. 당시 한진그룹 관계자는 “법정 상속 비율대로 부인 이명희 전 고문이 1.5(33.3%), 조 회장 등 삼남매가 똑같은 1(22.2%)의 비율로 지분을 나눠 상속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 일가는 상속세를 나눠 내는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5년 동안 분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이 지난해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확보한 현금 400억원이 상속세 납부를 위한 대출일 것이란 관측도 있었다.

대한항공에 대한 이번 세무조사 대상은 대한항공 법인이 아닌 조 회장 등 오너 일가 개인별 상속세다. 하지만 법인과 관련해서도 일부 혐의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