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신용회복위원회, 지난해 서민취약계층 48만명 금융교육

신효령 입력 2021. 01. 21. 10:15

기사 도구 모음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더 어려워진 서민취약계층의 금융역량 강화를 위해 신용·금융교육을 전년 대비 30.7% 증가한 48만706명에게 제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취임 이후 신복위의 취약계층 대상 신용·금융교육은 2년새 68.9%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더 어려워진 서민취약계층의 금융역량 강화를 위해 신용·금융교육을 전년 대비 30.7% 증가한 48만706명에게 제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대면 교육을 앱(App)·웹(Web)·원격교육 등 온라인 교육으로 발 빠르게 전환함으로써 전년대비 293% 증가한 33만5665명에게 비대면 교육을 실시했다.

이계문 위원장은 "생업에 바쁜 서민일수록 금융지식을 습득하기 어려워 불법대출 및 금융사기 등에 노출되기 쉽다"며 "올바른 소비생활, 사기 예방 등 금융생활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합리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금융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맞춤형 금융교육을 적극 추진해왔다. 취임 이후 신복위의 취약계층 대상 신용·금융교육은 2년새 68.9%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