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속보] 검찰, 법무부 전격 압수 수색..김학의 출국금지 위법 의혹

윤용민 입력 2021. 01. 21. 13:33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21일 법무부가 김학의(65) 전 법무부 차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위법을 자행했다는 의혹과 관련,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 사건 수사를 맡은 수원지검은 이날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관련해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 전 차관에 대한 무단 출국 기록 조회 및 불법 소지가 다분한 출금 요청을 지시한 '윗선'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이 21일 법무부가 김학의(65) 전 법무부 차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위법을 자행했다는 의혹과 관련,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검찰이 21일 법무부가 김학의(65) 전 법무부 차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위법을 자행했다는 의혹과 관련,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 사건 수사를 맡은 수원지검은 이날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관련해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 전 차관에 대한 무단 출국 기록 조회 및 불법 소지가 다분한 출금 요청을 지시한 '윗선'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만일 법무부가 지시한 것으로 밝혀지면 이들에게는 '직권남용죄가 성립 가능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now@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