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행안부 "내달 초 첫 백신 도입 유력..접종센터 250곳 지정"

입력 2021. 01. 21. 15:57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전국에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운영키로 했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 일정이 당초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져 설 전에 첫 백신이 들어올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시행할 위탁의료기관과 접종센터 지정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정 앞당겨 내주 초 지정 확정..접종센터·위탁 의료기관 1만곳도"
"체육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로 시군구당 최소 1곳"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달여 앞둔 21일 오후 경기 동두천시 일신바이오베이스에서 한 직원이 출고를 앞둔 백신 보관용 초저온 냉동고를 검수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전국에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운영키로 했다. 국내 백신 도입 일정은 설연휴 전인 내달 2월 초 가능성이 높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 일정이 당초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져 설 전에 첫 백신이 들어올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시행할 위탁의료기관과 접종센터 지정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지정·운영 등 백신 접종준비와 시행을 담당한다. 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한다.

박 담당관은 "위탁의료기관의 경우 기존에 독감예방접종을 위해 지정한 병원 2만곳 가운데 적정한 1만곳을 추리면 돼 지정에 큰 문제가 없다"며 "접종센터는 조건이 까다로운데 총 250곳을 지정·운영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접종센터는 시·군·구(구는 행정구 기준)당 1곳 이상씩 설치하고 인구수 50만명 이상인 곳에서는 3곳을 둔다. 접종센터는 하루에 많게는 3000명이 접종하게 되는 점을 고려해 자연환기가 가능하고 거리두기에 충분한 면적을 갖춘 지상 시설·초저온 냉동고 24시간 가동을 위한 자가발전시설 보유·접종 전·후 대기시설 확보 용이·교통 편의성 양호 등의 요건을 충족하도록 세부 기준을 정했다. 이에 따라 체육관이나 시민회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 활용하도록 하고 운동장, 공원, 공연장 등도 후보지로 선정했다.

박 담당관은 "전날까지 접수된 후보지 150곳 가운데 실내체육관이 93곳, 공연·문화시설 30곳, 의료시설 12곳, 유휴지·운동장·공원 10곳, 관공서 등은 5곳"이라며 "내일까지 지자체에서 후보지를 제출받은 뒤 질병관리청과 함께 심사해 다음 주 초께 최종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관할 시군구 안에 접종센터 기준을 충족하는 적절한 장소가 없으면 인접 지역 접종센터를 공동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며 "집단시설에 거주하는 고령자는 의료진이 방문해 접종하게 되며 접종센터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셔틀버스 운영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oskymoo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