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국민일보

[사설] 20여년 전 '공업용 미싱' 끄집어낸 후진적 막말 정치

입력 2021. 01. 22. 04:04

기사 도구 모음

요즘 정치권 돌아가는 모양이 말이 아니다.

그동안에도 의원들의 막말과 소모성 공방이 끊이지 않았지만, 그 양상이 점점 더 추해지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자신을 향해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한 데 대해 "그분하곤 말도 섞고 싶지 않다. 미싱이 오면 적절히 쓰겠다"고 말했다.

게다가 철부지 정치 초년생도 아닌 원내대표나 중진 의원까지 막말 대열에 들어서니 더더욱 개탄스럽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즘 정치권 돌아가는 모양이 말이 아니다. 그동안에도 의원들의 막말과 소모성 공방이 끊이지 않았지만, 그 양상이 점점 더 추해지고 있다. 진짜로 국민을 대표하는 1인 헌법기관인지 자질이 의심될 정도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자신을 향해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한 데 대해 “그분하곤 말도 섞고 싶지 않다. 미싱이 오면 적절히 쓰겠다”고 말했다. 미싱을 보내겠다는 의원이나 방송에서 ‘말 섞고 싶지 않다’ ‘보내면 잘 쓰겠다’고 비아냥거린 주 원내대표 모두 경박하기는 매한가지다.

김 의원의 공업용 미싱은 20여년 전 한나라당 김홍신 전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 입을 공업용 미싱으로 꿰매야 한다”고 한 말을 따라 한 것이다. 당시 발언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고 법원도 “정치적 비판의 한계를 넘어섰다”며 모욕 혐의에 유죄를 선고했다. 다시 떠올리기 민망할 정도로 저급한 말을, 김 전 대통령을 계승한다는 당의 3선 의원이 끄집어냈다니 어처구니없다. 물론 주 원내대표가 막말을 자초한 측면이 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해 부정적 발언을 하자 “현직 대통령도 시간 지나면 전직이 된다. 전직이 되면 본인이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퇴임 뒤 감옥에 갈 수 있다고 한 것이다. 비유가 부적절했음은 물론, 정치보복에 나설 것이란 오해를 부를 수도 있는 말이었다.

정치권의 끊이지 않는 막말 소동에 국민이 이제는 신물이 날 지경이다. 게다가 철부지 정치 초년생도 아닌 원내대표나 중진 의원까지 막말 대열에 들어서니 더더욱 개탄스럽다. 유권자들이 막말을 일삼는 정치인들을 잘 기억해뒀다 다음 선거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이런 후진적 정치문화를 끊을 수 있을 것이다. 정치인들도 나중에 후회하지 않으려면 이제라도 단단히 입조심을 하기 바란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