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K-방역 꼴등" 뭇매 맞은 강원래.. 원희룡 "지켜야 할 금도 있어"

현화영 입력 2021. 01. 22. 06:06 수정 2021. 01. 22. 10:4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 중인 그룹 클론의 강원래씨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나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이라고 말했다가 온라인 공간에서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강씨가 이른바 '친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들로부터 공격을 당했다며, "비판에도 지켜야 할 금도가 있다"고 힐난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날 서울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강씨 등을 만나 소상공인의 고충을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원래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은 아쉽다" / 원희룡, 文 대통령 향해 "이런 폭력이 '양념' 같은 것인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 중인 가수 강원래씨 등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 중인 그룹 클론의 강원래씨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나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이라고 말했다가 온라인 공간에서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강씨가 이른바 ‘친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들로부터 공격을 당했다며, “비판에도 지켜야 할 금도가 있다”고 힐난했다.

강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죄송하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린다”면서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은 아쉽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정은 이렇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날 서울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강씨 등을 만나 소상공인의 고충을 들었다.

작년 초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주점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온 강씨는 이날 안 대표가 마련한 상인 간담회에서 “K-팝은 세계 최고인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인 것 같다”면서 “여기 빈 가게만 봐도 가슴이 미어진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강씨에게 인신공격은 물론, 장애 비하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섬뜩한 폭력을 본다. 급기야 고단한 일상을 호소했던 한 시민이 비인간적인 공격에 시리고 아픈 무릎을 꿇었다”면서 “상대방을 비판할 때도 지켜야 할 금도라는 게 있는 법”이라고 친문을 ‘저격’했다.

이어 그는 “태권도와 검도는 되는데 합기도와 헬스장은 안되는, 이런 방역기준에 애매함이 많다는 것은 총리와 대통령도 인정한 사실”이라며 “이런 방역기준을 비판하며 아쉬움을 토로한 사람에게 차마 해서는 안될 표현까지 써 가며 좌표를 찍어 공격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런 폭력이 토론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양념’ 같은 것인가”라고 물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열성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 논란에 관해 “치열하게 경쟁하다 보면 있을 수 있는 일들”이라며 “우리 경쟁을 더 이렇게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양념’ 같은 것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원 지사는 이런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상기시키며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