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종인 "안철수와 단일화, 3월초밖에 없다..불복시 3자구도"

김지영 기자 입력 2021. 01. 22. 06:35 수정 2021. 01. 22. 07:40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야권 후보 단일화 시기에 대해 "3월 초 단일화밖에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MBC 뉴스데스크와 인터뷰에서 3자 단일화에 대해 "야권 후보 단일화가 되면 3자 구도를 할 필요가 없다"며 "(3자 구도는) 단일화에 불복해 출마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마스크를 만지며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야권 후보 단일화 시기에 대해 "3월 초 단일화밖에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MBC 뉴스데스크와 인터뷰에서 3자 단일화에 대해 "야권 후보 단일화가 되면 3자 구도를 할 필요가 없다"며 "(3자 구도는) 단일화에 불복해 출마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단일화를 외치다가 3자가 된다는 것은 일반 유권자가 보면 정확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누가 단일화를 깨느냐가 문제다. 하지만 표가 갈릴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그래서 선거에 이길 것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부가 뚜렷하게 내세울 만한 성과가 없고, 국민이 그에 따른 판단을 정확하게 하면 정권 심판이라는게 서울시장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저도 이의는 없지만 단일화는 두가지 밖에 없다"며 "하나는 안 대표가 입당해 원샷으로 단일화를 하는 것으로 우리 당에 입당하지 않으면 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나머지 방법은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된 후 3월 초 쯤 돼 누가 적합한 후보인지 국민에게 묻는 수밖에 없다. 그때까지 기다려 주었으면 좋겠지만 (안 대표는) 무슨 생각인지, 대국적인 문호를 열어 달라는데 제1야당으로서는 특정인의 의사에 무조건 따라갈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사람이 사는 동안 별의 순간은 한 번은 부딪힐 수밖에 없다며 "여론조사를 보면 윤 총장에 대한 기대는 크지만 본인이 어느 정도 감지를 할지, 그건 본인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