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코로나 대책 엉망, 원점 재검토해야"..바이든 정부, 첫날부터 '암초'

황민규 기자 입력 2021. 01. 22. 07:14

기사 도구 모음

바이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한 전임 트럼프 정부의 전략 부재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하며 코로나 대응책을 처음부터 재검토해야할 상황에 놓였다고 CNN이 2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 시절 코로나19 업무를 관장한 참모 중 일부는 인수위가 트럼프 정부로부터 협조와 정보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점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정부에 지나치게 비판적이지 않도록 조심하길 원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한 전임 트럼프 정부의 전략 부재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하며 코로나 대응책을 처음부터 재검토해야할 상황에 놓였다고 CNN이 2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CNN은 한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근본적으로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는 게 분명하다"면서 "(트럼프 정부의) 완전한 무능을 더 확인시켜줄 뿐"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백신 배포 계획을 포함해 트럼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책이 고쳐서라도 쓸만한 게 없다며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미 백악관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왼쪽),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장. /EPA·연합뉴스

바이든 인수위원회 시절 코로나19 업무를 관장한 참모 중 일부는 인수위가 트럼프 정부로부터 협조와 정보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점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정부에 지나치게 비판적이지 않도록 조심하길 원했다고 한다. 비판 일변도로 나갈 경우 비협조적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도 전날 "거의 1년 동안 미국인들은 코로나에 대응하려는 종합적인 접근은 고사하고 연방정부에 어떤 전략도 기대할 수 없었다. 우리는 그 실패의 비극적인 희생을 봐왔다"고 트럼프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정부는 인수위 기간 가장 충격적인 것 중 하나는 트럼프 행정부의 백신 배포 전략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고, 특히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이후 몇 주 동안에도 마찬가지였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런 토로들은 코로나19 극복을 국정 최우선 과제로 꼽아온 바이든 행정부가 이를 타개하는 데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CNN은 "백악관은 이제 대선 기간과 정권이양 단계에서 대유행 상황을 뒤집고 트럼프와는 완전히 다르게 하겠다던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하라는 강한 압박에 직면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 이내에 1억 회분의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공언해왔다. CNN은 "이 목표는 바이든 취임 첫해의 성공 여부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