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김용범 기재차관 "민간 고용여력 부족..공공이 충격완화해야"

한광범 입력 2021. 01. 22. 08:52

기사 도구 모음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민간의 신규채용 연기·축소 등 고용여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공공 일자리가 공백을 메우고,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충격으로 일자리 상황이 어렵다. 특히 청년·여성·영세 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의 어려움은 더 클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공기관 2.6만명 신규채용..지방공기업도 최대 확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민간의 신규채용 연기·축소 등 고용여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공공 일자리가 공백을 메우고,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충격으로 일자리 상황이 어렵다. 특히 청년·여성·영세 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의 어려움은 더 클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직접일자리 등 중앙정부 사업뿐만 아니라 지자체 일자리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통해 하나의 일자리라도 새로이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차관은 “공공기관에서 전년대비 1000명 증가한 2만 6000명 이상을 신규채용하고 상반기에 45%이상 채용할 예정”이라며 “지방공기업 신규채용은 경영평가 반영 등을 통해 최대한 채용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상생활을 회복하는 그때까지 기존 일자리가 무너지지 않게 지켜내는 것 또한 국가의 기본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 생길 일자리 기회와 기존 일자리가 공존해 위기의 고착화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고용안전망을 구축하고 디지털·그린 뉴딜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꾸준한 R&D 예산 증액 노력은 연구개발투자 100조원 시대를 개막함과 동시에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싹을 틔우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광범 (toto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