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강남구, 제설 전진기지 5곳 늘렸다

소이현2 입력 2021. 01. 22. 10:05

기사 도구 모음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1일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 신속한 제설 대응 태세를 갖추기 위해 한남IC 주변 안전지대에 제설 전진기지를 신축하는 등 총 5개 소를 확대했다.

구는 25t 초대형 카고트럭을 활용한 이동식 전진기지 4개소도 곳곳에 배치해 관내 제설 공백을 없앤다는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1일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 신속한 제설 대응 태세를 갖추기 위해 한남IC 주변 안전지대에 제설 전진기지를 신축하는 등 총 5개 소를 확대했다.

구는 25t 초대형 카고트럭을 활용한 이동식 전진기지 4개소도 곳곳에 배치해 관내 제설 공백을 없앤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구의 제설제와 장비를 비축해두는 제설 전진기지는 기존 일원지하차도 상부와 구룡지하차도 상부, 탄천 제방도로, 동호대교 하부까지 총 9곳이다.

구는 제설제 1천350t을 구입하고, 15t 대형살포기 10대와 소형살포기 15대도 추가 확보했으며 초동 제설 대응을 위한 4개 제설재 보충전담반도 꾸렸다.

제설에 취약한 역삼·논현·청담동 급경사지 300m 구간에는 열선을, 역삼동 국기원 진입로에는 자동 연수 살포 장치를 시범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최근 퇴근길 교통 정체와 게릴라성 폭설로 제설작업 지연 사태가 발생하자 구가 기존 제설 대책을 원점에서 재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개선한 결과다.

이한규 도로관리과장은 "상대적으로 재해에 취약한 지역의 제설 능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며 "폭설로 인한 구민 불편이 없도록 빈틈없는 사전대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강남구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