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하루만에 5cm 쑥.. 키 크는 수술받은 남성 후기 '대만족'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 01. 22. 10:42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프리랜서 작가이자 의대생인 한 남성이 이른바 '키 크는 수술'로 불리는 사지연장술을 받고 약 5cm의 키를 얻었다.

약 180cm(5ft 11)의 작지 않은 신장에도 알폰소가 더 큰 키를 원한 이유는 자신의 영웅인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과 필 잭슨, 코비 브라이언트 등을 닮고싶었기 때문이다.

수술 후 1~2년 사이에 환자들은 추가 수술로 인해 1만4000~2만 달러(약 1550~2200만 원) 사이의 비용이 더 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초 수술비용 약 8300만 원
감염 위험, 운동 능력 아예 상실할 수도 있어
알폰소. 출처= 데일리메일
미국의 프리랜서 작가이자 의대생인 한 남성이 이른바 ‘키 크는 수술’로 불리는 사지연장술을 받고 약 5cm의 키를 얻었다.

2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텍사스주 댈러스에 사는 알폰소 플로레스(28)는 12살 때부터 더 큰 키를 원했다. 약 180cm(5ft 11)의 작지 않은 신장에도 알폰소가 더 큰 키를 원한 이유는 자신의 영웅인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과 필 잭슨, 코비 브라이언트 등을 닮고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족과 친구 모두 그에게 불필요한 수술이라며 만류했다. 그럼에도 큰 키를 포기하지 못한 그는 수술을 반대하는 이들에게 절차와 안전성 등을 적극 설명했고 마침내 수술대에 오르게 됐다.

하버드대 출신의 정형외과 의사에게 수술받은 그는 “6피트 정상에 오르는 꿈을 이뤘다”며 기뻐했다. 수술 후, 그는 5cm 자란 약 185cm(6ft 1) 키를 자랑했다.

알폰소의 수술은 결코 간단하지 않았다. 대퇴골(넓적다리 뼈)과 경골(종아리 안쪽 뼈)을 분리하고 그 사이에 장치를 삽입해 원하는 키까지 늘리는 원리다. 뼈 사이에 삽인된 장치는 환자가 장치와 연결된 외부 리모컨을 누를 때마다1mm씩 천천히 늘어난다.

수술에 든 비용은 7만5000달러(약 8300만 원)다. 수술 후 1~2년 사이에 환자들은 추가 수술로 인해 1만4000~2만 달러(약 1550~2200만 원) 사이의 비용이 더 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알폰소는 매체에 “모든 과정이 생각보다 덜 고통스러웠다”며 “수술받은 지 하루 만에 첫 재활에 나설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다른 수술처럼 감염 위험이 있고 운동 능력을 아예 상실할 수 있으니 잘 생각하고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