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매경이코노미

이소영의 정교한 퍼팅 "홀보다 50cm 앞 목표로 보내라"

조효성 입력 2021. 01. 22. 10:57 수정 2021. 01. 23. 09: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톱골퍼 비밀노트] (297)

오늘은 집에서도 할 수 있는 정교한 퍼팅 연습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함께할 톱골퍼는 ‘장타자’ 이소영입니다.

이소영은 온몸을 이용해 힘차게 스윙하는 장타가 일품입니다. 돌아가지 않고 공격적으로 홀을 공략하는 적극적인 공략법으로도 골프 팬을 매료했습니다. 하지만 이소영의 진정한 실력은 그린 위에서 나옵니다. 지난해 이소영은 76.14%의 그린 적중률(11위)을 기록한 동시에 평균 퍼팅 수가 단 30개, 홀당 평균 퍼트 수 1.672개로 전체 4위에 오를 정도로 빼어난 퍼팅 감각을 자랑했습니다.

이소영은 퍼팅을 할 때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초반 50㎝를 정확하게 보내기’를 꼽는다. 경사를 살피고 볼이 굴러갈 라인을 정한 뒤 어드레스를 하고 이후에는 볼과 볼 앞쪽 50㎝ 지점만 집중하면 된다. 볼을 정확하게 굴리기 위해 1m 자나 50㎝ 앞에 동전을 하나 놓고 굴리는 연습을 해도 실전에서 많은 도움이 된다. <KLPGA 제공>
이소영은 퍼팅을 잘할 수 있는 가장 핵심적인 포인트로 “정확한 어드레스와 처음 50㎝를 정확하게 원하는 방향으로 보내는 것”이라고 강조한 뒤 “퍼터에 볼이 맞고 구르는 초반 50㎝를 똑바로 보낸다면 어떤 상황에서도 정교하고 자신 있게 퍼팅을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많은 분이 종종 경사를 너무 보다가 원하는 방향보다 더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공을 보내버립니다. 이소영은 “전체적인 경사를 살핀 뒤 실제 퍼팅을 할 때는 볼과 볼 앞쪽 50㎝ 구간에 가장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샷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퍼팅을 할 때도 양발과 무릎, 허리, 어깨 라인을 올바르게 정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많은 분이 이 부분을 간과하고 퍼팅을 하기 때문에 실수를 하게 된다”고도 덧붙였죠.

프로골퍼처럼 하루에 4~5시간씩 퍼팅 연습을 하기 힘든 아마추어 골퍼에게 ‘올바른 정렬’은 훨씬 더 중요합니다. 제대로 잘 서기만 해도 퍼팅 성공 확률이 확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이제 잘 섰다면 볼을 잘 굴릴 차례죠. “퍼팅을 할 때 목표 지점은 ‘전체 경사’가 아니다. 퍼터와 공 주변이 아닌 홀 주변을 보고 정렬을 하는 것은 목표 설정을 잘못하게 될 확률이 높다. 먼저 전체적으로 볼이 휘어질 경사를 살핀 뒤 이후에는 볼이 굴러갈 초반 50㎝ 지점을 정하고, 실제 퍼팅을 할 때에는 그 지점으로 볼을 굴려 보낸다고 생각하면 정교한 퍼팅을 할 수 있다”는 게 이소영표 레슨의 핵심입니다.

이소영은 초반 50㎝ 지점까지 정확하게 퍼팅을 하는 연습법도 몇 가지 소개했습니다. 1m 쇠자 연습법과 50㎝ 앞에 놓인 동전 지나가기 방법입니다. 50㎝ 자나 1m 자를 바닥에 놓고 일자로 볼을 굴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집중력도 생기고 ‘가상의 라인’을 시각적으로 그리는 훈련도 할 수 있다니 한번 해볼까요.

가끔 이 방법이 너무 힘들고 지루하다면 볼 앞 50㎝ 지점에 동전을 하나 놓고 그 위를 지나가도록 치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어떤 가이드라인이나 선이 그어지지 않은 실제 그린에서 가상의 정렬선을 떠올리는 연습과 볼을 원하는 방향으로 똑바로 굴리는 연습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2093호 (2021.01.20~2021.01.26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