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남해군,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주민대학 개강

이주영2 입력 2021. 01. 22. 11:28

기사 도구 모음

경상남도 역점시책으로 추진 중인 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사업에 선정된 남해군 조도와 호도 주민들을 위한 주민대학이 열렸다.

지난 21일과 22일 미조면 조도 어촌체험센터에서 열린 '살고 싶은 섬 주민대학'은 주민역량 강화를 위해 열렸으며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주민들과 협력해 성공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상남도 역점시책으로 추진 중인 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사업에 선정된 남해군 조도와 호도 주민들을 위한 주민대학이 열렸다.

지난 21일과 22일 미조면 조도 어촌체험센터에서 열린 '살고 싶은 섬 주민대학'은 주민역량 강화를 위해 열렸으며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주민들과 협력해 성공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남해군은 '살고 싶은 섬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때를 같이해 주민들 스스로 마을을 운영하기 위해 주민자치의 역량 강화에 나섰다.

섬 주민대학은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이 시작되는 시점부터 만료될 때까지 3년 동안 총 6학기제로 상·하반기로 나누어 진행된다.

3년 후 섬 주민대학을 졸업하게 되고 학위복과 학사모를 쓰고 졸업장을 받게 된다.

21일부터 22일까지 열리는 강의는 총 3강으로 이루어졌다.

첫 강의는 우리 마을 만들기를 처음으로 시작하는 마음가짐과 지금까지의 묵은 생각을 획기적으로 바꾸어보자는 주제로 재미있는 입담으로 풀어나가는 모세환 강사(순천 지역공동체활성화센터장)의 수업이 진행된다.

두 번째 강의는 문화체육관광부 관광두레 우수 PD로 오랜 기간 섬 주민들과 현장에서 호흡해 온 정태균 강사(전남 섬발전지원센터장)로부터 전라남도의 섬마을 가꾸기에 대한 해법을 듣는다.

세 번째 강에는 우하영 강사(토이즈앤 대표이사)의 오랫동안 불편과 그리움을 감내하고 살아온 섬 주민들의 심리 치유 프로그램인 '토이 드라마'(행동 치유 인형 놀이)가 이어진다.

마지막 시간에는 그동안 진행된 섬의 자원도 조사를 바탕으로 마련된 '살고 싶은 섬 기본계획' 초안을 주민들에게 발표하고 의견을 묻는 설명회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섬 주민 대학은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해 주민 대표들만 참석한 가운데 거리두기로 진행되며 강사진과 학습자 모두 철저한 방역 시스템 확보 아래 안전하게 진행된다.

살고 싶은 섬 가꾸기 류동춘 위원장은 "이번 주민대학 개강은 열심히 배워서 주민들이 합심해 우리 스스로 마을을 운영하고 이끌어나갈 수 있는 역량을 기르는 시간"이라며 "행정 중심의 관광개발 사업이 아니라 주민들의 주도로 사는 주민들이 행복하고 찾아오는 여행객들이 편안할 수 있는 섬으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남해군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