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태국 국왕인줄" TV조선 노마스크 생일파티 논란

김유민 입력 2021. 01. 22. 11:31 수정 2021. 01. 22. 14:16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강조하고 있는 시점에 'TV조선' 프로그램 제작진들이 사내에서 생일파티를 한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방송인 김용민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 있었던 TV조선 모 국장님 생일파티다. 이걸 공적모임으로 볼 수 없겠지요. 게다가 3명은 노마스크"라고 해당 사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용민 "3명 노마스크, 공적모임으로 볼 수 없어"

[서울신문]

방역 수칙 위반 논란 불거진 tv조선 생일파티. 페이스북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강조하고 있는 시점에 ‘TV조선’ 프로그램 제작진들이 사내에서 생일파티를 한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방송인 김용민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 있었던 TV조선 모 국장님 생일파티다. 이걸 공적모임으로 볼 수 없겠지요. 게다가 3명은 노마스크”라고 해당 사진을 올렸다.

문제의 사진은 TV조선 한 기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것으로 내용에는 “잔칫날”이라며 ‘#태국국왕생일인줄’, ‘#이인기뭐임?’ 등의 해시태그가 달려있다. 단체 사진에는 11명이 한 자리에 있으며 ‘노마스크’를 한 일부 직원도 보인다. 해당 사진은 현재 기자 페이스북에 삭제된 상태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경남 고성군 보건소 직원 10여 명이 지역 보건소장 생일 축하 행사를 연 사실을 비판하며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건소 측은 퇴직이 얼마 남지 않은 보건소장과 고생한 직원을 위로하는 자리를 겸해 10분 남짓 진행된 행사라고 밝혔고, 사진 속 직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최근 방송인 김어준도 카페에서 제작진들과 업무회의를 하는 도중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가 비판을 받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