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이낙연 "공항 하나로 경제 달라질 수 있다고 믿어"

한연희 입력 2021. 01. 22. 11:45

기사 도구 모음

가덕신공항 하나로 부산 경제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하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2월 임시 국회 내에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겨냥해, 가덕신공항은 부산과 부울경의 미래라며, 공항 하나로 경제가 달라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덕신공항 하나로 부산 경제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하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2월 임시 국회 내에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겨냥해, 가덕신공항은 부산과 부울경의 미래라며, 공항 하나로 경제가 달라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산의 미래 비전에 대해 공항을 빼고 말할 수 없다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2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야당도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약속대로 2월 국회에서 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처럼 선거를 고려한 오락가락 행정으로 시간만 끌고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가덕신공항의 경제적 의미와 파급력을 깎아내렸다며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하며, 가덕신공항에 대한 국민의힘 당론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