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문화일보

<사설>박원순 피해자 '꽃뱀' 몬 檢事와 여성단체의 해임 요구

기자 입력 2021. 01. 22. 12:00 수정 2021. 01. 22. 12:04

기사 도구 모음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검사(檢事)의 잇단 일탈이 여성단체들의 해임 요구까지 자초하기에 이르렀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4개 단체는 21일 "성폭력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2차 가해 발언을 일삼은 진 검사는 검사징계법에 따른 징계 대상"이라며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은 진 검사를 징계위에 회부해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죽하면 피해자 가족도 18일 진 검사 등을 지목해 '2차 가해를 멈춰 달라'며 피눈물로 호소했겠는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검사(檢事)의 잇단 일탈이 여성단체들의 해임 요구까지 자초하기에 이르렀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4개 단체는 21일 “성폭력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2차 가해 발언을 일삼은 진 검사는 검사징계법에 따른 징계 대상”이라며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은 진 검사를 징계위에 회부해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피해 여성을 ‘꽃뱀’으로 몰기까지 한 진 검사의 반(反)인권 행태는 차마 옮기기조차 민망하다. 그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에서, ‘박 전 시장 성추행’을 확인한 법원을 ‘극우 테러에 재미를 본 나치의 돌격대’에 비유했다. 15일에는 ‘꽃뱀은 왜 발생하고, 왜 수틀리면 표변하는가’ 글도 올렸다. 여성단체들이 “‘꽃뱀’ ‘순수하고 순결한 척하기’ 등 표현을 써 폄훼하며 전형적인 가해자 논리를 대변했다. 피해자와 대한민국 여성에게 되돌릴 수 없는 모욕감을 줬다”고 지적·개탄한 이유다. 오죽하면 피해자 가족도 18일 진 검사 등을 지목해 ‘2차 가해를 멈춰 달라’며 피눈물로 호소했겠는가.

진 검사는 지난해 7월 박 전 시장 성추행 사실이 알려지자, 박 전 시장과 자신이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과 함께 올린 페이스북 글을 통해 ‘권력형 성범죄 자수한다. 팔짱을 끼는 방법으로 성인 남성을 성추행했다’ 운운한 바도 있다. 이런 검사까지 공직자로 계속 있게 해서는 안 된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