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국토부 "창릉역 신설로 GTX 공사 지연? 관계 없어"

김나리 입력 2021. 01. 22. 14:20 수정 2021. 01. 22. 14:27

기사 도구 모음

국토교통부가 창릉역 신설이 기존 GTX-A 사업의 공사기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토부는 22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창릉역 신설은 기존 GTX-A 사업의 공사기간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추진된다"며 "GTX-A 사업은 기존과 같이 2023년말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릉역, 창릉신도시 입주 맞춰 별도 추진"
"GTX-A 목표 시점, 기존대로 2023년 말 유지"

[이데일리 김나리 기자] 국토교통부가 창릉역 신설이 기존 GTX-A 사업의 공사기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3기 신도시 고양창릉 지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토부는 22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창릉역 신설은 기존 GTX-A 사업의 공사기간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추진된다”며 “GTX-A 사업은 기존과 같이 2023년말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창릉역은 노선의 변경 없이 기존 노선 상에 신설된다”며 “GTX 본선은 창릉역 신설과 관계없이 기존 공정대로 진행하고, 창릉역은 창릉신도시 입주시기에 맞춰 별도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의 이 같은 발표는 뒤늦은 창릉역 신설 결정으로 인해 GTX-A노선 개통 시점이 당초 목표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한 언론은 창릉역 신설 등으로 인해 GTX-A노선 개통이 목표 시점인 2023년보다 지연됐음에도 국토부가 창릉역 신설에 반대하는 일산·운정 입주민들의 반발을 고려해 공식 발표를 미루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나리 (lor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